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27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6위


'이형환영대법'때문에 누가 누군지 어휴~ 어지럽다 어지러워 ^^; 아마도 서양인이 봤으면 누가 누군지를 몰라 분명 이해를 못했을 법한 이 영화는 주성치 매니아들에게 있어 최고걸작으로 꼽히는 월광보합의 후속편. 뭔가 딱 한 가지를 딱 꼬집어서 얘기하기엔 좋은 점이 너무많은 영화. 90년대 유머일번지식의 개그를 하면서도 그 안에 굉장한 철학이 느껴지고... 아니 뭐 이런 영화가 다있나 싶은 생각마저 든다.

종교적 색채를 넣어서일까? 현실과 이상을 넘나들며... 졸작과 대작의 경계선을 아슬아슬타면서도 수습이 잘되고 마무리도 참 좋은... 한마디로 보고나면 왜 월광보합, 선리기연 하는 지에 대해 이견을 둘 수 없는 굉장한 작품~ ^^

사실 이 영화가 다양한 부류의 관객 모두를 포용할 수 있을만한 연출과 구조를 지닌 것은 아니라고 생각되어, 이 작품을 비추천하는 관점의 글을 찾고 싶었는데 찾을 수가 없었다.  다른 관점으로 돌려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아쉬울수가... +ㅁ+;; (주성치는 관객마저 한정시키고 있단 말인가? ㅋ)
  1. BlogIcon Luxury Q. 2008.02.27 22:14

    오호오호오호오호오호~~ :)

    각종 영화 정보들이~~

    ㅎㅎ 또 Dark Route 에 손을 대야 겠군요~~ :)

  2. BlogIcon SEIKI 2008.02.27 22:22 신고

    ,.... 뭐야.. 이 영화는 합... ㅇㅅㅇ ㄷㄷ

  3. BlogIcon 쿠니미 2008.02.28 08:41 신고

    오호호 드디어 보셨군요.정말 대단한 작품이죠?.
    주성치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꿔버릴 만한 영화입니당..^^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2:07 신고

      네! 뭔가 굉장히 여러가지가 한꺼번에 느껴지는 그런 영화였어요! 나중엔 허접(?!)한 돼지, 원숭이분장도 정감있게 느껴지더라니까요? ^^

  4. BlogIcon 신다 2008.02.28 18:26 신고

    그다지 끌리진 않지만 웬지 궁금해지는??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9:05 신고

      훗~ 안끌리는 것은 엄연한 사실입니다. 저 포스터를 보십시오. 보고싶던 마음도 사라집니다.(웃음)

      꼭 보세요!! 라는 말을 쓰려다가 잠시 주저하고있습니다. 어떻게보면 대망의 마무리가 처용의 관점이 적용된 느낌이 들어서... 여성들이 보기엔 또 어떨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래도 기회가 있으시다면 1편에 해당하는 월광보합부터 보시고 후기를 한 번 써주셨으면 하는 군요. 어떻게 생각하실지 궁금해서요. ^^ (벌써 요청이 2건이네요 쿠쿠!)

  5. BlogIcon SimpleLife 2008.02.28 19:12 신고

    부 ;;부라보.....저도 중국에 있을때 참 난감한분장 많이 봤었는데 말이죠 !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9:20 신고

      크크크... 그래서인지 요즘엔 다들 이렇게 얘기하죠.

      '역시 중국은 날 실망시키지 않는구나.' 하고 ^^

  6.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8 19:54 신고

    이...이건 서유기인가요?
    포스터가 압박이네요;;

  7. BlogIcon 웅성 2008.02.29 10:01

    주성치 정말 능력있고 좋아하는 분이예요. 조금있으면 소림농구인가..나온다던데 그것도 기대되네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29 18:08 신고

      아하, 곧 개봉이군요 :)

      ‘소림 축구’에 이은 소림 농구이야기. 상하이의 한 농구장. 강보에 쌓인 아이가 버려져 울고 있고, 그 옆엔 ‘건곤대전이’라는 무공 비급을 담은 책자가 있다. 버려진 아이, 팡시지에(저우제룬)는 쿵푸 학교에서 성장하며 쿵푸 실력을 터득하게 된다. 길거리의 사기꾼 리(증지위)는 농구 룰에는 젬병이지만 위력적인 슛을 쏘는 팡시지에에게서 농구선수로서의 잠재력을 간파한다. 그는 팡시지에를 이용해 돈을 벌 속셈으로 부모를 찾아주겠다며 접근해, 제일대학 농구부에 입단시킨다.

  8. kklmgvod 2008.02.29 16:16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25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956위


실사판 피구왕 통키를 보고는 우리나라 영화에 굉장한 부끄러움을 가졌던 기억이 남아있던 나. '홍콩도 별 수 없구나'하며 피식 웃는다. 콜드레인 님의 말씀대로 '말할 수 없는 비밀'의 부자관계는 여기서 시작된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만 이 작품의 존재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듯... 허나 주걸륜은 일년 전에도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어리버리스타일 하나 만을 밀고 있었다. ㅎㅎ;;;

굳이 영화에서 좋았던 점을 꼽아내라면 주인공의 집이 마치 애니메이션 속에서 튀어나온 것 같이 너무나 비슷하게 꾸며 놨다는 것... 그 외엔 잘생긴 진관희를 보며 안쓰러움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정도?
  1. BlogIcon 쿠니미 2008.02.26 08:56 신고

    한때 이효리가 출연 제의를 받았었대나 하던 작품이군요.아마도 출연 못(?)한걸 평생의 행운으로 여겨야 할듯.ㅋㅋㅋ.
    홍콩영화는 느와르 시대 이후론 영......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09:21 신고

      효리가 출연했다면 주걸륜과 진관희가 굉장히 낯익은 이름이 되었을 것 같네요 ㅋㅋㅋ 근데, 은근히 빠삭하시네요... 영화매니아세요?

    • BlogIcon 쿠니미 2008.02.26 11:19 신고

      영화매니아가 아니라 효리매니아겠죠..ㅋㅋㅋㅋㅋ.넝담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13:42 신고

      효리매니아!!! 뜨악!!! ㅋㅋㅋ 시간있으시면 제 동생의 명복좀 빌어주십시오. 복귀날 눈이 오다니... (푸하하하)

  2. BlogIcon SEIKI 2008.02.26 09:10 신고

    스킨 바꾸셧군

    이니셜D인가...
    흐음... 근데 난 왜 애니메이션이 떠오르지? ㅇㅅㅇ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09:22 신고

      네.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영화거든요 쿄쿄!! (아니, 애니좋아하시는 분이 모르시다니 +ㅁ+;)

    • BlogIcon SEIKI 2008.02.26 09:35 신고

      압니다!!

      애니메이션하고 이름이 같아서 그런거셀ㅃ!!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10:48 신고

      ㅋㅋㅋ 버럭하시긴...

      세이키님, 영어공부하기 힘드시죠? 한번 눌러보센ㅋㅋ

      http://64.233.179.104/translate_c?hl=en&u=http://naro.tistory.com

    • BlogIcon SEIKI 2008.02.26 15:21 신고

      ... 구글 영어번역기.. ㅇㅅㅇㅅㅇ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18:35 신고

      푸후후... 전 처음에 이거 보고 놀래 자빠지는 줄 알았다는 ^^;

  3.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6 20:51 신고

    이니셜 D영화는 솔직히...안습이었죠.
    이니셜 D 게임도 있다는거 아시는지! (두문자 D라고 적혀있더군요 ㅋ)
    게임을 영화로 만들면 거의 틀림없이 망하죠!
    스트리트 파이터, 모탈컴벳, DOA, 이니셜 D, 하우스 오브 더 데드
    다~ 망했죠 ㅋ

    •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7 16:27 신고

      하하핫 ^^;
      뭐랄까 영화계의 징크스 같아요.
      이제껏 게임을 영화로 만들어서 성공한건 별로 못 봤어요. 아, 그러고보니 레지던트 이블이랑 엑스맨은 망하지는 않았네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27 21:40 신고

      개인적으로 더 파이팅을 영화로 만든다면... '낄낄낄'이 될 것 같다는 ^^

    • BlogIcon 신나로 2008.02.29 18:00 신고

      잠깐... 그럼에도 불구하고가 들어가는 작품 없나요? 한 편도 없다면, 도전해 보고 싶은데요? 호호!!

  4. BlogIcon 재아 2008.02.26 23:41 신고

    개인적으로는 그저 그렇더군요~~.. ㅠㅠ;;

    • BlogIcon 신나로 2008.02.27 15:05 신고

      애니메이션의 박진감을 따라잡기에 너무나 벅찼다면, 주인공 여자친구의 원조교제사실을 들키는 마무리라도 어떻게 좀 바꿨으면 좋지않았을까 하는 생각이었답니다. ^^;

  5. BlogIcon 고군 2008.02.27 11:55 신고

    애니메이션인줄 알았는데 영화이군요 ㅋ
    영화는 못봤지만 애니에서도 특히 박진감 넘치는 OST가 맘에 들었어요.
    주걸륜이 나오는 영화중에 '말할수 없는 비밀' 요것도 괜찮았습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27 15:07 신고

      고군님 반갑습니닷.
      말할 수 없는 비밀은 저두 무척 재밌게 봤어요 ^^
      특히 실사판 이니셜D는 p2p에서도 찾기가 어려울 정도니... 알만하죠 ㅋㅋ

  6. BlogIcon 웅성 2008.02.28 23:37

    드래곤볼도 실사 영화로 나온다던데...어떨지 ^^;; 개인적으로 천진반에 구준엽, 도도리안에 슈퍼쥬니어의 신동, 데브라에 리마리오 캐스팅하면 참 어울릴듯한데..헐리우드에선 모르나봐요 ㅎㅎ

    • BlogIcon 신나로 2008.02.29 07:57 신고

      하하하하~ 그러게요. 전 초사이어인 변신 모습을 어떻게 연출할지(그 단계까지의 이야기 전개가 아니려나요? ^^;) 궁금하네요.

      참, 드래곤볼 실사가 대만에서 한 차례 이뤄졌던 적이 있던데 혹시 아세요? 모르시면 한 번 보세요. ㅋㅋㅋ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28671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25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08위


불가능은 불가능일 뿐?

여기서 등장하는 깜찍한 아이디어 '타임 리프'는 비가역적인 시간의 틀을 깨는 새로운 룰이다. 하지만 여주인공인 마코토가 영화 내내 배우는 것은 뉴턴 역학을 연상시키는 타임 리프의 부작용 밖에 없었다. (쩝... 시간초월의 개념은 뉴턴 역학을 넘어선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에서 빛의 속도와 함께 논의되는 것인데 말이지.) 결국 이 영화는 오로지 '기존의 룰을 깨는 것은 옳지 않아' 라는 식으로 밀고 간다. 왜 타임 리프를 통한 시너지 효과는 없을까? 타임 리프를 통해 상대가 반사 이익을 얻는 건 없었을까? 어릴 땐 좋을 것만 같았던 그 무엇인가가 어른이 되어보니 아니더라를 느끼는 과정이 '성장'인가?

진정한 성장이란 "그때의 난 어리석었어."라고 고백하는 게 아니지 않은가? (그래도 이 영화가 적지않은 사람들에게 어필하는 것을 보면 오히려 이러한 흐름이 무기력한 현대인의 삶이 투영하는 효과를 낳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흐름상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소재인 자전거는 가히 최악이다. 브레이크 앞 뒤 모두 고장나다니... 그리고 그 정도 거리를 뒤에 한 명 태우고 가는데 고장을 몰랐다니 말이나 되는지... (설령 고장이 난 걸 그 순간 알게되더라도 바보가 아닌 이상 철길을 향해 달려들까?) 또 그렇게 가파른 오르막길을 등교길에는 여자애가 어떻게 타고 다녔을까? (돌아서 가기엔 너무 늦잠을 자잖아?) 예산이 턱없이 부족했는지 프레임도 낮아 캐릭터 동작이 매끄럽지도 않고 세일러문과 같은 TV 시리즈물에서나 자주 쓰이는 '같은 장면 다시쓰기'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수없이 반복되며 기존 일본 애니메이션 특유의 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현재가 이 정도라면 우리나라의 수준을 더 이상 낮게 잡을 이유가 없다는 생각. 바야흐로 우리가 그들을 따라잡을 타이밍이 온 것이다. 그동안 수준 높은 작품으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켜 왔던 일본이지만 이렇게 정체되는 모습을 보이게 될 줄이야... 이 작품이 국내에서 나왔어도 이정도 호응을 얻었을까?

  1. BlogIcon 신다 2008.02.25 22:10 신고

    애니메이션은 별로 관심없었는데 게다가 일본영화라니 더욱 그랬죠.
    어느날 오라방이 다운받아 보는걸 보고 왠 만화-ㅂ-;
    전 웬지 만화는 어린애들만 보는거라는 고정관념이 꽉 박혀있어서...;;;;
    오빠가 재밌다고 하길래 저도 봤어요.
    저거 나도 할 수 있음 좋겠다..라는 생각은 나만??ㅋ
    저같으면 아꼈썼을텐데 말이죠.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5 23:04 신고

      ㅋㅋ 그래두 애니메이션에 목을 매는 친구분들을 생각해서 적절히 메이져급은 즐겨보심도 나쁘지 않을 듯 하군요. 극중에선 노래방과 고백회피에 수십번을 썼으니... 주위에 나이에 비해 얼굴이 늙어보이는 분들이 계시다면 의심해볼만 하다는? ^^;
      혹시 애니메이션 볼 기회 생기시면... 라따뚜이 한 번 보세요... 꽤 의미심장한 말을 던진답니다. ^^;

      "Tout le monde peut cuisinier"

  2. BlogIcon Luxury Q. 2008.02.25 22:37

    포스터만 딱 보면 꽤 재미있어 보여요~~

    그리고 제목만 보고 저는 내용이 그럴 줄 상상도 못했답니다~~

    무슨 러브스토린 줄 알았네.. :P

    • BlogIcon 신나로 2008.02.25 23:04 신고

      ㅋㅋ 러브스토리도 아니고... 우정을 지키는 스토리도 아니고... ^^;;;

  3. BlogIcon SEIKI 2008.02.26 09:10 신고

    이거봤음!><

    애니메이션이니까 후우웃
    굉장히 잘 만든 작품이죠

    뭐 소설도 있고 다양한 작품이 나왔지만
    소설과는 다른 재미를 준답니다. ㅇㅅㅇ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09:23 신고

      오~ 원작소설까지 읽어보셨군요.
      이제 좀 SEIKI님과 공감대형성? ㅋㅋ

      .
      .
      갈길이 멀군요 ㅋㅋ

  4.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6 20:55 신고

    음... 저는 꽤 감명깊게 봤어요.
    후반부에 치아키가 '미래에서 기다릴게...' 하는 장면에서 찡했죠 ㅋ
    그런데 영화 제목을 시간을 구르는 소녀라고 해야 될 듯;

    • BlogIcon 신나로 2008.02.26 22:26 신고

      쓰면서도 좀 껄끄럽긴 했습니다. ^^; 사실 이웃 블로거이신 웅성님이 재밌게 보셨다길래~ 저도 잼께 보고 트랙백을 나누며 화기애애하게 얘기나 하려고 했었는데... 제가 좀 삐딱한건지... 에혀~ ㅋㅋㅋ

      그나저나 시간을 구르는 소녀... 좋은데요♬ 데굴데굴~ ㅋㅋ

  5. BlogIcon 고군 2008.02.27 12:33 신고

    어둠의 루트로 다운로드본 그 애니..
    치아키의 반전(?)에 놀랐고...교훈을 준다는 의미에서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시간을 구르는 소녀 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7 15:09 신고

      어둠의 루트...
      치아키녀석. 미래로 돌아갈거면서 그 엄한(?!) 소리는 왜그리 반복했을까요 ㅋㅋ 여자애마음을 확인하고는 뒤돌아서버리는~ ^^;

  6. BlogIcon 웅성 2008.02.28 23:35

    저역시 콜드레인 님 처럼 '미래에서 기다릴께.." 에서 찡 ㅋㅋ 사실 신나로님 말처럼 이 작품이 국산애니라면 조금 하향평가 될수도 있었겠네요. 저와 취향이 다르니 데스노트를 한번 보심이 어떠세요? ㅋㅋ 의외로 재미있다고 하실지도..

    • BlogIcon 신나로 2008.02.29 18:00 신고

      켁. 웅성님 댓글을 보니 미안해지는데요? ㅠ_ㅠ;
      같은 관점의 평가만 있으면 재미없으니까 이렇게도 쓰는구나 생각해주세요 ㅋㅋ

  7. BlogIcon 맨큐 2008.03.03 21:48 신고

    나름 재밌게 보긴 했지만, 저 역시 그 동안 감상했던 다른 일본 애니메이션에 비하면 약간 실망했던 작품이에요. 게다가 여주인공의 입 모양이 대사와 완전히 따로 노는 듯한 느낌에 계속 신경이 쓰여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21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305위


최절정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여가수를 위해 곡을 만들고, 그 곡이 첫 무대에서 불려지기까지의 험난한(?!) 과정과 그 안에서의 사랑을 그려낸 음악 영화. Music and Lylics.

서양인치고 볼륨감은 꽤 없는 편이지만... 불상을 뒤에 세워두고 벗다시피 출연해서 엉덩이를 흔드는 코라 콜먼(헤일리 베넷 役) 그리고 그에 대비되는 늙은 왕년의 아이돌스타출신의 작곡가. 왠지 모를 서글픈 모습을 뒤로한 채 곡을 만들고... 사랑이 싹트고... 유별나지는 않아도 편안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배우들의 연기가 참 좋았다. ^^ 다만 음악을 먼저 만들어놓고 각각의 장면을 그 사이에 끼워놓은 듯한 느낌을 피할 수 없는... 빈약한 스토리라인은 조금 아쉬운 부분.

뭐, 하지만 이 영화 속의 음악의 매력(esp., way back into the love)에 빠져든 사람은 벌써 무언가가 씌어있는 상태라는 것 '말할 수 없는 비밀'이 그랬던 것처럼... ^^ 나 역시 영화 속 장면에서 알렉스 플레쳐(휴 그랜트 役)가 세션없이 혼자 곡을 녹음하는 것을 보고 얼마지나지 않아 all round player의 꿈을 가지고 거금을 들여 전자드럼셋을 구비했으니... 그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케 한다. 으하하하... (아직 베이스 기타가 남았다... ㅋ)

아무튼 나도 이런 영화를 보고 느끼는 수준에서 벗어나 creative의 극치를 달리는 그 날을 기대해 본다. :) 야호!

* 첨부파일은 영화삽입곡 중 09번 트랙 Don't write me off와
* 첨부파일은 영화삽입곡 중 10번 트랙 Way back Into love의 악보입니다. :)

  1. BlogIcon SEIKI 2008.02.21 20:38 신고

    이 영화는 봤다 !! >< ㅇㅅㅇ

  2. BlogIcon 형2 2008.02.21 23:17 신고

    혹시 영화 매니아세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21 23:41 신고

      매니아의 발끝에도 미치지는 못하지만~ 그쪽 산업에 관심이 지대하거든요 ^^ (순수영화보다는 산업의 흐름이랄까요? ^^)

  3. BlogIcon 에코♡ 2008.02.22 01:09 신고

    pop gose my heart도 갠찮지 않나요?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2 08:38 신고

      훗... 취향을 알 것 같습니다 (히히)
      네 meaningless kiss, pop goes my heart, way back into the love. 이 3곡이 주요곡이라 할수있겠죠 ^^

  4. BlogIcon SimpleLife 2008.02.22 11:35 신고

    우와 꼭 봐야겠어요!

  5. BlogIcon castello 2008.02.22 18:07 신고

    여기 나오는 80년대 스타일, 재밌고 웃겼어요. 휴 그렌트 의상 어찌나 웃기던지...
    어, 아직 베이스가 남았다시면... 악기를 많이 갖고 계신가봐요~. 우와아~~.

    • BlogIcon 신나로 2008.02.22 18:34 신고

      후후... 예전엔 아코디언도 있고, 크로마하프, 비브라폰, 플륫, 바이올린, 리얼드럼, 봉고 등등 진짜 많았는데... 지금은 피아노, 올겐, 기타, 드럼 뿐이네요 ^^;

  6. BlogIcon 라쥬나 2008.02.28 12:21 신고

    이 영화 좀 심심하죠. 근데... 음악은 참 좋아요.
    휴 그랜트가 왕년의 아이돌 차림새를 하고 불렀던 노래 너무 좋아요. ㅎㅎ
    그 밴드 실제로 있으면 팬 됐을지도...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9:08 신고

      헤헤~ 저두요. 보고나서 휴 그랜트가 힙을 앞으로 두번 튕기는 민망한 장면도 함 따라해 봤는데 잘 안되더라구요... ㅋㅋㅋ

      그때 극중 남편들의 시선이 가관이어서 꽤나 인상적이었다는 ^o^

  7. ecitpgsj 2008.03.02 04:37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9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281위


이 영화는 무려 3번이나
(본의아니게) 극장에서 본 영화다...

뭐 한 마디로...
우연히 재회한 옛 친구 민호(남궁민 役)를...
자신의 유일한 말벗으로 상정한 것이 크나큰 오류라는 것을 보여주는 영화랄까나? ^^;

인생의 방향도 판이하게 다르고 함께해 온 시간 역시 지극히 부족한 데 반해...
쉽게 터놓을 수 있는 친구라 생각해놓고는 결국 끝까지 그를 믿어주지 주지 못하는...
그런 병두(조인성 役)의 모습은 민호 등을 비열하다 하기엔 뭔가가 부족하다고 보여진다...

믿음의 정도는 개인차가 있을 수 있지만...
그런 놈을 친구로 두었다고 성급히 후회하기 전에...
오히려 친구를 믿지 못하는 자신을 봐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특히 친구에 대한 감정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모습은...
자신의 오른팔 종수(진구 役)로 하여금 배신당하게 되는 원인이 되었으니...
병두는 아마도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정도는 읽었어야 하지 않나 싶기도 하고... (웃음)

뭐... 그 외엔...
전형적인 스토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영화여서...
제목 그대로 비열함을 그려내어 뭔가 메시지를 던지고 싶었다면
조인성 같은 톱스타는 병두 역에 쓰지 말아야 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론 조인성 때문에 봤긴 하지만... ^^ (너무 좋아~ ㅋㅋ)
초점이 너무 기울어지는 양상으로 흘러서
뭔가 그에 동정심을 안고 지켜보게 될 수 밖에 없는 페이스를 만들어 내는 느낌을 받았다고나 할까?

근데... 특히... 살인사건의 발화점이 되었던,
극중 검사의 언행이 내 눈과 귀를 상당히 거슬리게 했다.
스토리상 살인에 타당한 동기를 부여하고자 하는 단순한 장치일 뿐일까?

* 첨부된 파일은 비열한 거리 시나리오입니다.

<이야기가 이와 연관하여 굉장히 길어지니... 숨겨 놓겠습니다. ^^ 물론 수정도 필요하고...>

마침 언어논리를 보는 중에...
"배제나 차별은 인간이 도덕적이지 않아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것"이라는 주제로 아래와 같은 글이 나왔다.

『배제나 차별이라는 것이 가령 도덕적 관점에서 유래하는 행위라면, 문제는 비교적 간단하며 그것들을 억제하고 제거하는 방책도 쉽게 찾아낼 수 있을지 모른다. 다시 말해, 배제나 차별이 단순한 도덕적 현상이라고 가정한다면, 도덕과 윤리의 연마에 의해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전망이 열릴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우리의 이념적 목표는 우리 자신을 좋은 도덕인이 되게끔 자기 형성을 해 나가는 것으로 설정될 것이다. 그러한 도덕적 방책에 의해 배제와 차별이 극복된다고 확실할 수 있다면 우리는 진실로 행복할 것이다.

배제가 부정적 도덕 현상으로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현실적으로는 사회적 인간의 존재에 뿌리박은 상태이다. 배제와 차별은 인간이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한 피할 수 없는 형태로 누구나가 당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다. 가령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진실로 순도 높은 도덕의식을 지닌 양심 바른 인간이라고 가정하더라도, 그 좋은 사람이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가운데, 각자의 의도나 양심의 상태를 초월하여, 혹은 각자의 좋은 의도나 도덕심에도 불구하고, 타인을 배제한다든지 차별한다든지 하는 것이다. 거기에 사회적 인간이라고 하는 우리의 존재 양식이 갖는 불행이 있는 것이다.』

평소 생각하고 있었던 만큼, 이 글은 나름대로 공감이 가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해결의지를 보이지 못하고 합리화시키려는 비겁한 변명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물론, 그보다 더 거슬러 생각한다면 도덕률과 배제·차별이라는 개념에 위와같은 인과관계를 상정하고 시작한다는 자체가 타당한 것인지의 여부부터 검토해야겠지만 말이다.

(이 내용은 그간 말아톤에서의 장애인의 현실 - 서브 쓰리 달성으로 대변되는 극복과 성취는 이 글에서 생각하지 않기로 한다. - 이라든지, 사회 주류·비주류 갈등양상에 대해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일이라 여겨진다.)

설령 이와 같은 흐름이 사회적 인간이라는 토대 위에 생성되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으로만 인식된다 할지라도 이렇게 대놓고 말뚝을 박아버리는 식이라면 그건 분명 지혜롭고 결단력있는 처사가 아닐 것이다.

앞서 논한 비열한 거리에서의 검사의 언행은 픽션일 뿐이지만 이와 비슷한 예로 검사가 전화통화에서 공공연하게 욕설을 내뱉으며 윽박지르는... 이른바 권력에 의존한 횡포를 주요 내용으로한 TV시사프로를 통해 고발되었던 사례를 살펴본다면 도덕률은 제쳐두고라도 자유, 평등, 박애 이념의 구현 이전에(실현하려는 의지는 있었다고 본다.) 이미 배제와 차별을 통한 인식이 우선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전에 있었던 김근태 고문의 "국민이 노망든 게 아닌가"라는 발언은 바로 이러한 배제와 차별을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지간에 당연시하고 있는 자세에서 비롯되었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더 충격적인 건 그가 군사 정권에 대항해 악랄한 고문을 무릅쓰고 민.주.사.회.를 이끌고자 노력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 자신이 민주사회를 대표하고 있다는 자부심이 그 본래 취지를 잊을 정도였단 말인가? 꼭 들어맞지는 않지만, 고철종 기자의 책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나오는 한 구절을 떠올리게 한다.

자신의 틀 속에 들어오지 않는 사람과 상황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삶의 배경이 각양각색인 모든 이들에게 자신의 틀을 강요한다. 자수성가의 함정에 빠진 사람들은 자신과 주변 사람들을 더 큰 성공으로 이끌지 못한다. 세월이 지나면서 성공의 방식이 바뀌지만, 그들은 항상 과거 자신의 틀 속에서 해법을 찾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정치인들이 평소 어떠한 사상으로 국가를 위해 일하는 지는 그 한마디 한마디를 통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아쉽게도 그 파장은 생각만큼 지속되지는 않는 듯. 하지만  "좋은 것이 좋은 것"이라는 공리주의의 윤리적 관점과 가치 의식으로 나간다면 동물사회와 인간사회의 구분은 더이상 무의미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자기반성과 그에 따른 성찰이 없는 '이성'은 빛좋은 개살구랄까나... 때문에 진정 인간이 여타의 동물들과 진정 구별되는 존재로 살아가길 원한다면, 우리 사회에 있어서 배제와 차별이 자연스러운 것으로 '포기'하고 인정하는 것만큼은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흐음...
괜한 위화감이나 혹은 거리감을 조장할 수도 있는 이런 말은 사실 매우 위험한 것이다. 왜냐하면 신이 아닌이상 나 역시 이 사회와 분리될 수 없는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이러한 상황에서 스스로 이중인격 - 여기서는, 언행일치가 안되는 것을 스스로가 못깨닫는 상태 - 이라 발목잡힐 수 있는 올무를 스스로 놓는 셈이니까...

하지만 그런 것이 두렵다면
어떠한 것도 헤쳐나갈 수 없음을...
그리고 어떠한 것도 비전으로 둘 수 없음을 알기 때문에...

이러한 이상을 포기하고 살아가는 것은...
자본주의의 폐해를 인정하지만 공산주의의 전례가 무서워 벗어나지 못하는 현실은 있을 수 없다.

* 공리주의 - 행위의 옳고 그름을 행복을 증진하는 방향에 비례하는 지의 여부에 의해 판단하는 사고, 사상.

  1. BlogIcon 쿠니미 2008.02.22 09:34 신고

    전 이보영 때문에...ㅋㅋ 역시나 존재감이 없긴 하지만..조인성은 트렌드 드라마의 로맨스 주인공일것 같은데 발리나 이 영화로 봐서는 아주 우울한 캐릭터가 잘 어울리는 군요.
    근데 영화볼때도 그냥 생각들었던건데 종수역으로 나온 진구씨 이영화에서 언뜻보면 왠지 모르게 이영표 닮았다는 생각이 들던데^^

    • BlogIcon 신나로 2008.02.22 18:37 신고

      역시... 이보영! (ㅋㅋ) 대장금에서 '신비'로 나올때부터 주목을 받아왔었죠... 요근래에 환상의 짝꿍에서 나오는 걸 봤는데 꽤 똑똑해 보이던데... ^^

      진구는 원래 운동선수였던거 아시죠? 배구인가 수영을 했던... ^^ 근데 첫 필모그래피가 그런 역이면... 대성하긴 힘든데... 쩝 ㅋㅋ

  2. BlogIcon 웅성 2008.02.24 02:35

    비열한 거리..그당시에 간만에 재미있게 본 액션영화였어요. 결국 자신이 남에게 한행동이 그대로 돌아오게 되는 아쉬운 결말이었죠 ''; 병두 성격에 군주론을 읽는건 무리가 아닐까요? 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4 08:59 신고

      무리겠죠? ㅋㅋ 칼로 허벅지 찌를 때마다 제 껄 찌르는 듯한 느낌이 ~ㅁ~;;;

  3. iiimxtva 2008.02.26 00:48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8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87위


쿠쿠... 무려 6년 전 영화.
당시 극장을 2주에 한 번 꼴로 다닌 내게
이 영화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던 기억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본 이유는...
감성적이고 뭔가로의 회귀를 느낄 수 있는...
그런 소재의 영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였는데... (임모르텔의 후유증이랄까나...? 쿡쿡!)

하지만...
처음에 할머니께 욕을 하는 것을 보고 꽤나 충격에 휩싸였었다.
절대로 그런 언행은 생각조차 못해봤는데...우와... 어쩜... -ㅁ-;;;

그 이후 내용진행은 전형적인 성장드라마.
할머니께 욕도 서슴지 않을 정도의 도회지의 까칠한 녀석이...
편찮으신 할머니를 위해 "아침... 아니, 점심먹어."라고 하는 순간부터...(넘 귀여웠음^^)
좁은 길에서 (본의는 아니지만) 비켜설 줄도 알게되고, 사과는 물론 할머니를 챙길 줄도 알게된다.

그 외에는 미친 소라든지, 머리깎기, 초코파이 등의 소재...
굳이 냉정하게 말하면 이런 향토적인 소재들의 늘어놓음으로
고향과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의 심리를 잘 이용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나에겐 '내리 사랑'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 사랑은 현재 진행 중이기도 하고... ^^

아무튼 너무 눈에 뻔히 보이는 주제라...
어떻게 1시간 20분을 이끌어 나가는가를 주요 관람 포인트로 생각하고 봤는데...
정작 보면 볼수록 돌아가신 외할머니 생각이 많이 나서 말이지... 갑자기 무척 보고싶어진다. 외할머니~~


* 아래는 많이 자란 유승호가 작년에 김을분할머니께 보낸 영상편지입니다. ^^



근데, 짜식... 너 남태평양에 있니? 찾아갈 때까지 건강하시라니... 언제 뵐려구... ㅡㅡ;;
  1. BlogIcon 앙쥬 2008.02.18 23:28 신고

    워메~ 영화보셨어요? 키득키득-
    완전 저랑 비슷하네요~ 요즘 하루에 한편씩 저도 본다능.
    오늘은 못봤구용~

    집으로~ 저 영화보고 많이 울었던 기억이 나네용~ 헤헤~
    흥! 임모르텔이 글케~ 좋았쎄요?

    앙- 또 좋은 영화 추천해 드려야 겠네요~! 유후~!!

  2. BlogIcon SEIKI 2008.02.19 00:38 신고

    ㅇㅅㅇ 이것은! ><

  3. BlogIcon 에코♡ 2008.02.19 02:53 신고

    주인공 너무 많이 커버렸~

    • BlogIcon 신나로 2008.02.19 06:03 신고

      할머니 이미지가...
      영화속과는 너무 달랐다는 ^^;;;

    • BlogIcon 앙쥬 2008.02.19 07:22 신고

      이젠 남자로 보인다죠~ 룰루~♪
      눈이 매력적이라능~ 키득~

    • BlogIcon 앙쥬 2008.02.19 07:23 신고

      나로님 일찍 일어나셨군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9 07:32 신고

      훗. 5시 알람에 일어나서 윗몸일으키기 460개를 하고 씻었답니다. ^^

  4. BlogIcon 쿠니미 2008.02.19 15:13 신고

    내용은 상투적이긴 하지만 재미있었던 영화였습니다.천재아역의 탄생이라던 유승호 군이 그후에 여기 저기 너무 많이 비추는듯 영화보고난 후에 오히려 신선함이 떨어졌다는..
    볼땐 재미있었는데 막상 두번보기에는 조금은 지겨운...
    그나저나 저거 만들었던 미옆동의 감독님 요새는 뭐하시나...

    • BlogIcon 신나로 2008.02.19 15:18 신고

      아...
      천재라는 수식어까지 붙었습니까? 쿠쿠...

      흐름이 너무 밋밋해서...
      후에 반전을 기대했었는데 전혀 아니었던 기억이 납니다^^

  5. BlogIcon 웅성 2008.02.19 17:48

    이거 보기 들어가기 직전 '영화보면서 우는사람은 참 이해가 안돼' 하고들어갔다가 눈물이 눈앞을 가려 울뻔했지만 옆에앉은 여자아이에게 놀림당할까봐 꾹 참았었던 기억이 있는 1人 ~ ^^

    • BlogIcon 신나로 2008.02.19 22:33 신고

      후후...
      그 마음 잘 알죠 ^^

      눈치보면서 참는것도 재밌(?!)어요!! ㅋㅋ

  6. xsqpimki 2008.02.25 21:54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7. wcfwogwm 2008.02.28 05:21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9:10 신고

      이거 이용하는 사람 있기는 한지... 난 그게 넘넘 궁금해 ^^;

  8. BlogIcon 라쥬나 2008.02.28 12:33 신고

    와.. 이런 영상을 보게 되다니 좋네요. 짜슥 나이먹었으면 좀 찾아가지.
    집으로 진짜 재밌게 봤는데...!
    꼬마애는 관심없고 ㅋㅋㅋ 할머니 연기가 정말 절절해서요.
    저도 외할머니께서 저를 거의 다 키워주셨는데...
    할머니께 잘 하려고 애쓰는데 마음은 굴뚝같지만 실제는... 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8 19:12 신고

      전화를 통해서 안부라도 자주 묻는 것이 그 방법이 아닐까 싶어요. 그 잘한다는 기준이 어떻게 보면 참 애매하거든요. ^^

      그리구 실천은 바로바로 하세요. 정말 한 순간이라는... 저를 키워주신 제 외할머니는 저 두번째 휴가 복귀때 춘천가는 차에 동승하셨다가 갑자기 건강이 안좋아지셔서 수술 중에 하늘나라로 가셨어요. 너무너무 건강하셔서 절대 생각도 못했는데... 아 눈물나려고 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7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64위


남들과 다르지 않다는...
20년간 가져왔던 그 믿음을 져버릴 수 밖에 없었던 어머니.
그 뒤엔 아직 신지못한 새운동화를 들고 있는 초원이가 있었다...
(상황은 다르지만 학교가고 싶어서 초등학교 입학전 3개월동안 책가방을 품에 안았던 기억이... ^^)

보는 내내 걱정했던...
동생과의 대립이 그려지지않아 얼마나 다행인지... ^^;
조승우와 김미숙의 연기가 빛을 너무나 눈부시게 발하는 그런 영화였다.

동생 역의 백성현도 분량은 적었지만 감정몰입도 참 잘하고...
(조승우에 비해 분량도 적고 완벽하진 않지만 확실히 재능이 보였다. 벌써 3년 전이니 지금은 어떠려나?)

근데... 막상 감동받았다고 말하기엔...
앞으로 내가 이런 사람들에게 어떤 시선으로 대해야 할지 걱정이 앞선다.

차별이 존재하는 세상에서...
그러한 것에서 자유로이 그들과 생각을 같이할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을까? 하는...


전에 자폐증 아이들을 보호하는 병원에서
아는 어머님과 함께 봉사활동을 한 적이 있었는데...
아이들에게 밥 먹이는 게 제일 까다로웠던 기억이 난다.

크게 한 숟가락을 떠서 입에 쑥 집어넣고는
윗니 안쪽에 음식물이 걸치게 해서 쑥 빼고... 다시 반복... 반복...

난 매우 조심스러웠다.
내가 과연 어떤 감정을 가지고 봉사하는 건지...
사랑하는 마음? 안쓰러운 마음? 아니면... 불쌍한 마음?

그 어떤 것도 아니었다...
사랑한다기엔 해 준게 없고,
안쓰럽다거나 불쌍하다고 하기엔 같은 인간으로서,
왠지 그보다 더 추잡한 생각은 없을 것만 같아서... (대체 내가 뭐가 더 낫다고...)

아무튼... 오늘을 계기로
내가 어떤 목표가 있어서 노력을 할 때엔...
가족과 친구 뿐 아니라 반드시 이들을 기억하고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그 힘든 마라톤을 거뜬히 해낸 초원이와 같이 무한한 잠재력이 있을 그들에게...
동정심이 아닌... 진짜 사랑으로 다가가는 내가 되고 싶으니까...

* 첨부파일은 말아톤 시나리오입니다.
* 초원이의 실제 모델은 배형진 씨입니다.
  1. BlogIcon SEIKI 2008.02.17 01:58 신고

    흐음 영화에 관심이 없어서

    유명한것도 안본다는 1人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1:59 신고

      애니도 좋지만,
      50 대 50 으로 해서 보는 게...
      시야넓히는데에도 좋아요. ^^*

      속는 셈 치고 한 번 해보지 않으시겠어요? ㅋㅋ

    • BlogIcon SEIKI 2008.02.17 02:05 신고

      ㅇㅅㅇ 알았어요 ㅎㅋㅎ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2:14 신고

      ^^ 리뷰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SEIKI 2008.02.17 02:18 신고

      리뷰 꼭 써야하는 것이옵니까? ㅇㅅㅇ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8:49 신고

      그래야 SEIKI님이
      반반씩 보시는지 편식하는지 알수 있음 ㅋㅋ

  2. BlogIcon 앙쥬 2008.02.17 02:56 신고

    아구..깜짝이야.
    사진이 너무 커요~!!
    말아톤 보고 정말 많이 울었던 기억이~ 유후~

    휴~ 익스플로러 7이랑 6 같이 쓰고 있었는데요~ 컴터가 아까부터 막 거부해서리~
    지금 다 삭제하고 6만 쓰는데..왠지 7에 비해 6은 초라해요..ㅠ.ㅠ

    근데..조승우..제 전남친양반 닮았다능.
    흠...키득키득

    까끙까끙까끙~ 푸하하하하하하하

    • BlogIcon SEIKI 2008.02.17 03:13 신고

      저도 전에 익스플로러 7 쓰고 있었습니다만
      6하고 7하고의 충돌때문에

      바이러스에 뭔 컴퓨터가 이상해지길래

      7삭제하고 6으로만 쓰고있습니다.
      오히려 6이 편해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8:54 신고

      ^^;; 그래서 큰 사진 걸어놓았나봐요...

      저같은 경우엔 ie7이 아무 문제가 없는데...
      (작년 12월쯤부터 자동업데이트항목으로도 지정되었구요.)

      윈도우 서비스팩3가 나오면
      컴퓨터를 한 번 말끔히 정리해놓는 게 좋을듯♬

  3. BlogIcon SimpleLife 2008.02.17 06:15 신고

    휴먼드라마는 울게되서 보기가 겁이나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9:06 신고

      삶에 더이상 즐거움이 느껴지지 않을 때는...
      병원을 한 번 쓰윽 둘러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뭐랄까...
      내가 느끼는 감정의 근본부터 다시 생각하게 해주거든요.

      휴먼 드라마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근데... 막상 먼저 찾아보기엔 어려운 건 사실? ^^;

  4. BlogIcon 맨큐 2008.02.18 00:29 신고

    말아톤!
    벌써 3년 전이로군요.
    참 재밌었고, 감동적이었던 영화였어요. ^^
    OST도 인상적이었는데 다시 한 번 들어봐야겠네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8 08:54 신고

      네~ 히히 OST도 있었군요!!
      전 10분씩 토막내서 짬짬히 봐서그런지
      음악은 따로 기억나지 않는다는... ^^;;;

  5. BlogIcon 쿠니미 2008.02.18 08:41 신고

    꽤 오래전 영화네요.부모님과 같이 봤던 영화였습니다.
    인간극장에서 배형진씨의 얘기를 봤던 기억이 나네요.영화 개봉후에도 한번 더 했었는데 장애우들이 살아가기 힘들다는 우리나라에서 가족들과 본인의 노력으로 비교적 잘 적응하고 있는 것 같아서 보기 좋았었습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18 09:02 신고

      3일 전인가 뉴스를 보니...
      미국 LA에서 교통신호를 위반한
      장애인(휠체어 사용)을 험하게 다루는게 CCTV에 잡혔더라구요.

      정말 장애인 맞느냐며,
      휠체어에서 내동댕이쳐지고...;;
      (미국이라도 딱히 사정이 다른 건 아니더군요.)

      극히 일부긴하지만,
      우리나라도 어느때부터인가
      높낮이 낮은 버스차량에서부터 여러가지가
      알게모르게 바뀌고 있으니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중요한 건...
      가족의 사랑이겠죠.
      가정 내에서 소외가 이루어지면 그 어느곳에서도 자유롭지 않을거라는... ^^;

  6. jicuuenw 2008.02.27 23:28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6일 현재 네이버 추정 영화순위 881위

흐르으니님이 추천(?!)해 주신 영화. 임모르텔...

기본적으로 이집트 신화에 대한 배경적 지식을 요구하고,
여기에 시간이 허락한다면 이 영화감독의 이전 작품 3부작 만화 니코폴을 보라는데...
일단은 영화 시작 첫 문구만 잘 기억해 둔다면 그나마 나을 것이다. (공부 전 목차를 기억하듯이...)

HUMANS, MUTANTS, OF NEW YORK OR ELSEWHERE
SAY NO TO SYNTHETIC FLESH AND VIRTUAL BRAINS.
SAY NO TO EUGENICS. - SPIRIT OF NIKOPOL - (음... 대충 파악이 되는군... ㅋㅋ)

먼 미래의 뉴욕.
인간의 내부 장기는 인공으로 누구나 대체할 수 있는 시기.
인간 유전자의 조작, 합성 그리고 그에 대한 실험이 널리 진행되고 있다.

포스트에 나온 여주인공은 주제흐름에 핵심키워드인 "여자"이자 피실험대상.
여기에 주인공 니코폴은 조작/합성에 반대하는 사상을 지닌 자로 냉동보관되어왔던 죄수.

이 영화는 제목에서부터 나타나듯 immortal(여기서는 번식을 통해 이어짐을 암시)의 속성을 지닌
'인간의 존재'가 조작이나 합성으로 이어지는 것을 반대하는 데에 그 주제를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인간 존재의 영속성은 '여자'의 몸을 통해 (조작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져 나가야만 한다는 것.

우리는 이 쯤에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대체 유전자 조작이나 합성은 왜 하는 걸까?

긍정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유전병 치료 등 여러가지 현대의학으로 불가능한 벽을 넘기 위함이고
반대로 부정적인 측면에서 볼 때 유전자를 '인간적인 잣대'으로 우열을 가려내고 선별·합성하는 것은,
유전자의 서열화를 이루게되고 이에 획일화, 보편화의 양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위험한 것이기 때문이다.

개개인의 개성과 특질은 더이상 유효하지 않는 사회가 가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나 할까?
(실제론 이보다는 기득권의 전유물이 되지않겠느냐는 쪽에 무게가 실릴 것이겠지만...)

보는 내내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많아 여러가지를 조사해 봤었다.
주로 이 영화를 추천한다는 글만을 골라 쭈욱 읽다보니, 이 영화를 추천하다면서
우리나라 네티즌의 영화수준이 이정도라니 하며 쓴 글이 여럿보였는데 개인적으로 참 어이가 없었다.

과연 이 영화가 다룬 주제에 이해하기나 한 건지...
알듯말듯 뭔가 암시하고 있는 듯한 여러 소재 중 하나에 얽매인 건 아닌지...
차라리 악평을 썼다면 의도가 전달이 안되었다고 이해할 수 있겠지만 이건 뭐...


아무튼 이 영화는
실제 배우는 몇명 외엔 거의 전체가 CG로 이루어져 있고,
실험정신이 너무 강해서인지 주제의 전달보다는 매니아틱한 면모가 두드러져있다.

CG는 전체적으로 보면 훌륭하지만...
드문드문 가벼워보이는 느낌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는 듯.

그리고 흐름상 대사에 치우친 부분이 없지않아 난해함을 더해주는 듯하고,
괜찮게 여겨질 수 있는 부분이 있는 반면, 최악이라고 꼽을만한 부분도 그에 못지않게 있음을 느꼈다.

덧붙여서 누군가 내게 영화에 대해 묻는다면 난 중립을 지키겠다는 ㅋㅋㅋ


읽다가 gg치는 SEIKI님 때문에 짧게 쓰려는거...
그래도 흐르으이님이 보실 것 같아서 좀 논하다보니 말이 또 길어졌다...

님이 원한건 이게 아니라는 거 알지만 ^^;;;;
몸은 다 나으셨는지... 이런 거 좋아하시나봐요? 후훗...


관련글 : http://tictactoe.tistory.com/entry/임모르텔immor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Scraped from http://upswing.tistory.com

  1. BlogIcon 슈리 2008.02.16 09:16 신고

    배우의 모습이 좀 이질적이다 싶었는데 CG였군요. 갑자기 예전에 본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아발론이 생각나네요. 그 영화도 꽤 지루했는데 ㅜㅜ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11:53 신고

      네. 그래도 사람이예요. ㅋㅋ
      머리에 뭔가 CG를 덕지덕지 입혔더군요...

      덕지덕지...
      출연했던 여자의사의 머리스타일은 한번
      누군가 시켜보고 싶은 의향은 있음. (저말구요 ^^)

  2. BlogIcon 앙쥬 2008.02.16 10:38 신고

    근데 먼가 색다르지 않나요? 영화보고 느끼는 감정이...푸하하하~^^ 암튼 글 가져갈께요~ 근데 어떻게 가져가야 하나요? +.+ 고민해봐야 겠어욧!!
    전 알렉산더 같은 영화나 아니면 콘스탄틴처럼 천사와 악마를 다룬 영화를 좋아라 한답니다.^^-이상 당근 먹으면서(당근이 심장에 좋다고 하네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11:56 신고

      왜요? 좀 색다른가요? ㅋㅋ
      남들 다 써놓는 똑같은 감상은...
      글쎄... 별로 재미없는 것 같다는 ^^

  3. BlogIcon 앙쥬 2008.02.16 10:40 신고

    ㅠㅠ 스크랩 하는 기능 없나봐요? 아놔~

  4. BlogIcon 앙쥬 2008.02.16 10:40 신고

    잉~ 네이버에 물어보러..쓩~ (갑자기 승질났음..ㅠㅠ)

    • BlogIcon 앙쥬 2008.02.16 10:56 신고

      티스토리는 스크랩 기능이 없다는군요. 흠....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11:58 신고

      후후,
      그렇잖아도 리뷰링크를 달아놓으려다가 말았습니다. :)

      방금 밖에 나갔다왔는데...
      으하~ 바람이 너무 세서 안면이 마비되었었어요... 헉!

  5. BlogIcon SEIKI 2008.02.16 13:28 신고

    응? 왜 내이름이 들어가는 것이옵니까.

    어차피 난 영화 안보니까 PASSS!!!!!@@!@dCDDDSS

  6. BlogIcon 앙쥬 2008.02.16 22:47 신고

    아..........사진에..ENTER 이 있길래..
    저도 모르게 마우스를....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고 뜨네요..푸하하

  7. BlogIcon 앙쥬 2008.02.16 22:53 신고

    시험중...트랙백이 먼지 볼라고 했었는데..저거 어떻게 삭제해요오? 크큭..
    옆에 시험중..떠서..부끄러워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22:54 신고

      드디어 컴백하셨군요. ㅋㅋ
      그냥 놔두세요... 오늘 한 셋 끝내셨어요?

      전 끝냈는데... ^^;;;

  8. BlogIcon lalabi 2008.02.17 01:22 신고

    난 허파를 바꿧어. 중국제로.. 라는 자막이 눈에 띄네요 ㅎㅎ 흥미가 가는 영화네요. 시간날때 봐야겠어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1:48 신고

      비추입니다만... ^^;

    • BlogIcon 앙쥬 2008.02.17 02:57 신고

      강추강추입니다.
      영화보고 웅성님의 생각이 궁금해요오^^
      동영상 주소 알려드릴께욧! 키득키득
      우리 같이 아리송한 세계에 빠져보아요오~

  9. BlogIcon 앙쥬 2008.02.17 02:58 신고

    어떻게 하는거예요?
    포스트에 제글도 나오게 하는거요??
    저도 알려주세욧!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08:56 신고

      제 글에 삽입된 모든 그림은...
      Adobe Photoshop Creative Suite3를 한번씩은 거친답니다... ^^;
      (꼭 한 번 풀어써 보고 싶었다... ㅋㅋ)

      아~ 사이즈 조정만 하는 경우엔 ACDSee 에디트를? ^^

      즉... Print Screen으로 넣고 짤라 슥삭슥삭한거예요. 팁을 하나 알려드리자면, 화면찍을 때, 익스플로러에서 F11을 먼저 눌러 놓으시고 하시길... ^^

    • BlogIcon 앙쥬 2008.02.17 11:45 신고

      영어쟁이-
      나로님 누구랑 비슷한 성향인거 같다능~
      메~롱 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19:10 신고

      누구요? ^^ 궁금한데요?

    • BlogIcon 앙쥬 2008.02.17 22:48 신고

      머...영어로 고백한 #$#%# 양반이 있다죠~
      (먼산 바라보기)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23:42 신고

      ^^;;;;

      오늘 공부 많이 하셨어요?

    • BlogIcon 앙쥬 2008.02.18 01:00 신고

      한세트 풀었어욧!

    • BlogIcon 신나로 2008.02.18 09:03 신고

      하루 100셋보다...
      하루하루 1셋이 중요함을 아시는 흐르으이님 ^^

      (하루 100셋이 가능하긴 한걸까? ㅋㅋ)

    • BlogIcon 앙쥬 2008.02.18 09:15 신고

      불가능하죠.
      한세트당 4시간...계산상으로 인.간이 풀기엔 최대3세트까지 가능하지 않나요~정말 3세트 푸는 인간이 있을지..키득키득

  10. BlogIcon 콜드레인 2008.02.17 16:27 신고

    아주 오래된 영화중에 가타카라는 영화는
    유전자 정보를 확인해서 이 사람이 어떤 병에 걸릴거다 이런걸 다
    조회해내죠... 주인공이 유전자 조회에서 쉽게 말해
    드러운 인간으로 판명되는 바람에 -_- 자기 운명을 바꿀려고
    장기를 다른 사람이랑 바꿔치기 합니다.
    (라고 들었습니다 보지는 못했구요 ㅜ.ㅜ)

    혹시나, 변호사, 판사같은 우수한 유전자가 고가에 거래되는
    시대가 와버리는건 아닐까하고 생각해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17:09 신고

      정자은행을 생각해 본다면...
      다른 말할 여지가 없는 듯 하네요... 에구구;;

    • BlogIcon 콜드레인 2008.02.19 16:51 신고

      이 때를 대비해서
      제 가치를 올려놓고
      유산으로는 제 유전자를 물려줄 생각입니다!
      .
      .
      .
      .
      .
      .
      역시, 안되겠죠, 그건 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21 12:43 신고

      흐흐흐...
      말이 씨가 됩니다.
      안되요. 이런식은 ^^; 매.우.곤.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5일 현재 네이버 추정 영화순위 1위


록키 발보아를 보겠다고 시리즈의 첫편부터 섭렵하기 시작한 나.
하지만 이제 2번째 고개지만 그 걸음은 무척 힘겹기만 하다... 허억허억... ^^;

시나리오가 좀 뻔한 스토리고...
챔피온이 너무 개그틱한 느낌이라서 그런가?

일단, 전개가 상당히 느리다... (동기부여 되는데 1시간 20분...)
시각효과가 가미된 '하지메의 일보'를 봐서 그런건가?  나또한 MMA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일까?

직업을 대신 가지겠다는 말에 눈을 번뜩이고...
자기와 생각이 달라도 옳다고 치켜세워주는 모습은 좋다.

하지만 일확천금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결국 "잙읽으면 사무직을 얻을 수 있어"라는 말이나 하는 신세로 전락하고...
아내와 함께 보겠다고 막태어난 자식도 한 번 보지 않는 모습... (누가 챙겨준다고...? 헐...)

그리고 남은건 얼굴이 피떡이 된 모습...

왠지 실망감이 가득한데...
어려서 록키음악을 너무 경쾌하고 신나게 들어서...
나도 모르게 쌓아왔던 기대감이 너무 컸던 탓도 있는 듯 하다.

근성으로 헤쳐나가는 모습은 없고...
특히 아드리안과의 사랑의 이유를 납득하기가 힘들다.
왜 그녀를 그정도로 사랑하는지도, 그리고 그녀의 말한마디가 출전을 결심케 했는지도...

특별한 추억이 그려진 것도 아니고...
그냥 다부진 체격과 몸매 자랑. 어눌한 말투. 어눌한 대사.
그리고 무패의 세계 챔피언이 겨우 일개 3류 복서에게 그런 도발을 한다는 것도 우습고...
훈련에 있어서도 마찬가지 트레이너의 철학은 전혀 느껴지지 않고... 아드리안의 오빠 역시...

하다못해 평단을 알아보니...

He is responsible for creating two characters who have become a part of the American cultural lexicon: Rocky Balboa, the no-name boxer who overcame all odds to become a champion, and John Rambo, the courageous soldier who specialized in violent rescues and revenge.

쩝... 내가 그 시절 문화에 세대차이를 느끼나 보구나 싶기도 하고...
그런데 뒤이어 이어지는 실베스터 스텔론의 과거 이력 (다들 아는 것이겠지만...)

Stallone had his first starring role in the pornographic feature film Party at Kitty and Stud's (1970), which was later re-edited and re-released as Italian Stallion (the title taken from Stallone's nickname and a line from the film) and Cocky (a pun on Rocky). He was paid US$200 for two days work.

헉... 정말? 아...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 ㅡ_ㅡ;;;;;;

  1. BlogIcon SEIKI 2008.02.16 14:22 신고

    ‥ 할 말 없 습. 니 . 다 ‥

    가 아니라










    할 말이 안 나옵니다 ㄷㄷ

  2. BlogIcon 콜드레인 2008.02.17 16:30 신고

    헉... 의외의 과거인데요?
    근육질 몸매여서 그쪽 업계에서
    눈독을 들였던것인가!!! 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17 19:08 신고

      알아본 바에 의하면 근육질 몸매는 록키3와
      람보 출연전에 완성한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유명트레이너를 그 때 고용했다네요?)

      물론, 이전에도 몸은 좋았지만요 ^^
      글을 보고 충격받아서 바로 검색해 봤는데...

      바로 나오더군요... 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1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5위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이 작품은 특히 개인적으로 매우 의미를 두고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2002년 당시 개봉했을 때에 나와 가장 친했던 친구와 봤던 이유도 있고...
뭔가 한없이 순수해지고 싶은 그런... 어린 날의 동화를 보는 느낌이 있었기 때문이다.

6년이 지난 지금 첫 부분의 터널 너머 개미 한 마리 보이지 않는 거리를 보며...
영화를 봤던 당시 일산의 느낌과 비슷하다고도 생각이 들었다. 그 땐 너무 거리가 썰렁했는데...
(지금은 굉장히 번화했다고 하던데 안가본지가 너무도 오래되었네. 어떨까나...? ^^)

어머니께서 깎아주신 사과와 배를 먹으며...
보면서 기억에 남는 대사들을 조금 적어 놓아봤다.

하쿠 "싫다던가, 돌아가고 싶다던가라고 말하고 싶어질 때도 있겠지만 일하고 싶다고만 말하는 거야. 괴로워도 참고 기회를 기다리는 거야. 그렇게 하면 유바바(湯婆婆)도 손대지 못해"

거미할아범 "손을 댔으면 끝까지 해!"

하쿠 "이름을 빼앗기면 돌아갈 길을 알수없게 돼."

제니바 "부모님의 일도 남자친구 용의 일도 스스로 할 수 밖에 없어"

특히 과감한 생략, 아기자기한 캐릭터의 망라, 세계관의 완벽한 조화, 상상을 초월한 아이템들, 다소 어색한 감은 보이지만 나름 괜찮은 CG, 왕방울만한 눈물방울이 매우 인상 깊었다. ^^

쿠쿠... 아무튼...
이 작품은 아마 주제설정에 있어 꽤 여러가지를 생각했던 흔적이 나타난다.
(사실, 좋은 설정과 이야기만 쓰고 싶었는데... 이미 다른 곳에서 다 논해버린 거다. lol)

부패신에게서 난데없이 자전거를 비롯한 산업사회의 쓰레기가 나오는 장면이라든지,
그리고 치히로가 기억한 것은 하쿠의 잃어버린 이름이 아니라 단지 강의 이름이었는데... (등등 많지만 생략 ^^)

하지만 영화는 여기에 얽매이지 않고 빠르게 진행되어 버린다. 더 파고들지 않고...
동화같은 그리고 너무도 아기자기한 캐릭터에 빠진 관객들은 더이상 따지려 들지않을테니까 ^^

그리고, 이 작품이 어떻게 해서 나왔을까 한 번 생각해봤다...


오래전 친구를 만났다.
그것도 아주 우연히 서로 알아 본 것.

얼굴은 기억이 나는 것 같은데...
그리고 예전엔 굉장히 친했었는데...
그런데 이름이 생각날듯 말듯... 그런데 갑자기 그가 내 이름을 기억해 내고 불러 준다...

하지만 난 기억이...
아... 뭐랄까 굉장히 미안한 마음이 밀려온다...
나도 인사를 하며 반가움에 미소를 지으며 말을 건넨다.

뭔가 할 말이 생겼을 때,
마침 그가 고개를 잠시 돌렸고...
난 차마 달리 부를 수가 없어 나를 향할 때까지 기다린다.
그렇게 반가워하는 그의 얼굴에 차마 이름이 뭐였냐고 물을 수가 없다...

아.마.도.~ (빵상 아줌마의 가끔씩... 정도의 느낌이랄까나? ^^)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이 시나리오를 쓰기 전에 이런 일을 몇 번 겪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웃음)

그리고는...
하쿠는 센의 이름을 기억해 준 소중한 사람이라는 설정으로 시작을 하는 것... 케케케... ^^;;;

그러고보니... 나의 경우
어려서 이름쓰는 걸 매우 즐겨서...
내 교과서의 앞 뒤엔 내 이름이 가득했다. ^^

다른 친구들처럼 국어책을 복어 등으로 바꾸거나...
교과서 안의 "ㅇ"이나 "ㅁ"부분을 까맣게 채워넣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어린나이에도 왠지 유치해보였다. ㅋ)

그리고 중학교 1학년때부터 필기체 연습한다고 모든 영어숙제를 필기체로 썼다.
교과서나 노트 표지를 넘긴 첫장에는 무조건 나의 이름을 그 필기체로 쓰곤 했었지... ㅋㅋ
(필기체를 연습해서 득을 봤던 것은 중1 시험때 반 애들 대다수가 틀린 I의 필기체형을 맞춘 것 정도?)

이정도로 내 이름 쓰기를 즐겨 했던 것 같다. (나의 성은 참 마음에 안들었었지만...)


근데...
요즘 내 이름을 썼던 게 언제였더라... lol
약 일주일 후에 볼 시험접수를 위해 컴퓨터 자판을 두드린게 전부...?
아... 좀더 소중히 해야겠는걸... 그리고 내 이름 뿐 아니라 내 주변의 사람 이름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봐야겠다^^

어휴...
글이 길어졌는데...
마지막으로 일본에서 액땜하는 제스쳐가 특이해서 한 컷 캡쳐한 거 하나 올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액땜을 해 봅시다. ^^ (바쁜 관계로 화질도 편집도 꽝;;)


그리고 이 애니메이션의 주제와 상통하는 아주 저명한 시를 읊어야지...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 김춘수의 시 "꽃" -

훗... 가끔 너의 이름을 부르고 싶을 때가 있다?
곧 매일 부를 날이 오겠지? ^^


* 첨부파일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대본입니다. ^^
  1. BlogIcon 앙쥬 2008.02.12 08:30 신고

    ^_^ 안녕하세요~ 댓글보고 후다닥 달려왔어요오~ 아웅 티스토리는 쓰는게 넘 어려워서~ 끙~ 헤헤~ 근데 저거 재미있나요? 전 아직도 못봐서요... 우힛~^^

  2. BlogIcon 콜드레인 2008.02.13 20:48 신고

    제 동생이 보고 추천해줬는데,
    하쿠가 허물(?)을 벗는 장면에서 감동 ㅜ.ㅜ
    저도 저의 진정한 의미를 알수 있게 해줄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ㅎ

    • BlogIcon 신나로 2008.02.13 21:54 신고

      후훗... 이건 어떨까요?
      콜드레인님이 상대의 진정한 의미를 알 수 있게 해드려보시는건? 가까이에 생각나는 사람 없나요? ㅋㅋ

    • BlogIcon 콜드레인 2008.02.14 16:50 신고

      오오... 그렇군요.
      제가 의미를 줄 수 있는 사람이라...
      나로님에게 의미를 드리겠습니다!
      신나로
      新 + 나(I)로
      즉, 새로운 나로 거듭난다는 의미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14 18:28 신고

      헉... 딩동댕인데요...
      어찌 아셨는지... ^ㅡ^

      즐거운 하루되십시오! 후훗

  3. BlogIcon 에코♡ 2008.02.14 00:33 신고

    저도 센을 아주 좋아해용 ㅋㅋㅋ

    저거 첨 나왔을때 사람들이 나더러 센이라고 그랬음 ㅋ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14 01:15 신고

      ......

    • BlogIcon 에코♡ 2008.02.14 01:24 신고

      어머~ 제가 할말없게 만들었나 보네요^^;;ㅋㅋ

      단지 머리모양이 그때 하도 똑같아서;;ㅋㅋ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14 01:27 신고

      이런 거의 실시간 리플이라니... ^^; 놀랍놀랍~
      저거 웃기라고 달은 거예요 (ㅋㅋㅋㅋ)

  4. 2008.02.15 02:5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15 03:00 신고

      아뇨~
      한때 마두역쪽으로 마니 놀러갔었어요. ^^

      제가 걷는 걸 좋아해서...
      머리속에 맵을 그려놓는 걸 좋아하거든요. ^^

  5. BlogIcon 쿠니미 2008.02.15 08:49 신고

    극장에서 보고 너무 좋아서 DVD 까지 사버렸다는..DVD에 있는 원화 스케치버전도 나름 신기하고 재밌더군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5 13:29 신고

      이야~ 집에 DVD 꽤 되실 듯합니다. ^^

      혹시 H2, H1, 터치, 미나미(?! 미아카던가? 뭐 있었는데..)도 모두 소장하신 건 아닌지... ^^

      저도 한때 히로가 좋아서...
      아이디로 쓰고 그랬었어요. :)
      그랬더니, 사람들이... ㅋㅋ 웃었던 기억이...
      (당구에 히로라는 용어가 있는듯한데... 5년째 모름;)

  6. 류성진 2008.02.18 20:17

    다운 받아 공부시작해보려합니다
    감사...
    제 미천한 일어 실력에 주춧돌이 되는 영화이고 싶네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8 20:21 신고

      부디 도움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m(..)m 꾸벅!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0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64위

"주성치의 최대 걸작은 월광보합, 선리기연.... 이건 모든 주성치 마니아들의 공통적인 의견입니다"

라는 댓글을 보고 관심을 갖게 된 월광보합...

붉은 색 빛이 감도는 배경에...
기괴한 원숭이 분장을 보니 싸구려티가 팍팍...
정말 보기 싫어지는 거 조금 참았더니 배경은 이내 정상으로 돌아온다... (참느라 힘들었다...)

어? 소림축구에서 봤던 오맹달(이당가 역)이 나오네...
아~ 주성치 패밀리라더니 이렇게 오래전부터 함께 했었구나...

내용은 뭔가하니...,
불로장생약인 당삼장의 고기(?!)를 얻기 위해...
(환생한) 손오공을 필요로 하고 벌어지는 일들을 그려낸건데 참 골때린다...
왠지 안 본 사람이 굉장히 많은 것 같아서 넘어가고... (뭐~ 항상 그래왔지만 ㅋㅋ)

그래도 넘어갈 수 없는 '취정대법'
이게 뭔가... 어이가 하늘을 찌르는...
춘삼십낭 역의 남결영이 예뻐서 더 어이가 없었는지도...
(오맹달로 앵글이 갈 때마다 도둑놈이라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니... ㅋ)

주성치도 잘 생겼네...
가끔 임창정 이미지가 나기도 하고...
닮지는 않았지만... 주성치 영화를 한국에서 다시만든다면,
주성치 배역을 임창정이 하면 딱 맞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월광보합을 이용하는 장면은 강풀의 "타이밍"을 연상시켰고...
절대 비하하는 게 아니지만 이 영화의 개그는 심형래 시절의 "유머일번지"를 떠올리게 했다... ^^;

마지막으로 영화 중 백정정의 말이 내 생각과 같아서 남긴다...
"즐겁지 않다면 불로장생해도 소용없어요. 며칠을 살아도 즐거워야죠." 후후...

  1. BlogIcon insideMK 2008.02.14 12:20 신고

    이거 다운받아서 아주 재미있게 봤습니다.
    정말 처음장면은 싸구려티 팍팍 나더군요.. ㅋㅋㅋㅋ
    그런데 갈수로 재미 있습니다. ㅎㅎ

    • BlogIcon 신나로 2008.02.14 18:28 신고

      후후후~ ^^
      님도 혹시 전세계의 모든 영화는
      주성치가 나오는 영화 OR 나오지 않는 영화로 구분되시는 건 아닌지...

  2. BlogIcon 쿠니미 2008.02.15 08:42 신고

    정말 주성치 최고 걸작이죠.아주 예전에 MBC에서 서유기1,2라는 제목으로 기습 방송한 적이 있었고 얼마전엔 아예 월광보합과 선리기연으로 방송했었죠.특히 선리기연의 마지막 장면이 너무 가슴아프고 짠 합니다.ㅠㅠ.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07:16 신고

      아... 과연 어떻길래...
      월광보합은 선리기연의 예고편에 불과하다고 그러던데...

      빨리 봐야겠어요 ^^

  3. fuhqbqum 2008.02.29 16:17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4. paxqmbsm 2008.02.29 16:17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9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2위


얼굴이 길어서 말이라 불리던 친구가
고등학교 같은 반이었을 때 "이번에 극장에서 볼거야"고 했던 매트릭스...

나는 지금에서야 매트릭스를 보았으니 흐흐...
(그래도 매트릭스 3 레볼루션은... 예전에 극장에서 봤었으니 그리 촌스럽지는 않지?
몸은 피곤하고 내용이 이해가 안되서인지 반이상은 자면서 봤는데 같이간 친구에게 너무 미안했었지.)


오우삼 감독이 연출한 걸로 알고 있었는데 아니었고~

배꼽에 벌레 넣는 징그러운 장면이나...
카메라 13여대 동원했다는 총알피하는 유명한 장면이나...
CAPCOM의 전설의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 혼다의 백열장수를 연상시키는 주먹질은 익숙한 장면.

그 외에 영화보면서 여러 생각을 했다...
주짓수, 태권도, 취권 등이 프로그램 장입될 때는...
'과정의 즐거움을 모르는 자는 성취의 기쁨을 모를 것이다' 라는 생각부터...
어느 조직에서나 역을 추구하는 자는 있고 그게 남녀문제로까지 얽히면 참 복잡해진다는 것.

그리고 스미스로 대표되는 강력한 조직에 시달리다 막판에 보여주는...
네오의 각성은 '기득권 세력에 대한 변화'를 의미하는 것 같아서 통쾌하고 좋았다.

이렇게까지 생각하는 건 나레이션 때문인데...
특히 그 중에 "You are afraid of changes."라는 대사에서...
you가 스미스(기득권) 뿐 아니라, 모피스(비기득권)를 포함한 모두를 말하고자 하는 거라면,

사이퍼는 배신자로 평가하기 보다는...
비기득권 세력의 두려움을 나타내는 면으로 생각하는 게 나을 듯 하다.
(동료도 몇 명 죽였으니... 이건 후속편 캐스팅 비용에 대한 대비이기도한 것인가!? 히히)

암튼 매트릭스는 특히 앵글을 너무 잘 잡은 것 같고...
명확히 정의할 수 없는 무엇인가를 잘 구성해 내서 참 부럽기도 했다.
그리고 워쇼스키 형제(남매? ㅋ)가 러시아 계 미국인인 것 같은데 우리 형래아저씨 생각도 났구... ^^

휴~ 영화 몇 편 보다 보니...
틀이 많이 고정되어 있음이 느껴진다...
전에 '스카우트'에 대해 호평을 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게 아니라...
시나리오의 '장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라고 대놓고 얘기해줬다고 정리하게 되니... ㅋㅋ

와중에 시험준비도 나름 잘 되어가고...
운동도 잘 되고... (물론 기계처럼 산다는 친구얘기에 충격을 받긴했지만 ㅋ) 우하~ 그럼 이젠 무엇을 할까?

* 첨부파일은 매트릭스 시나리오입니다.

  1. BlogIcon lalabi 2008.02.12 23:45 신고

    2,3 는 별로였지만 1은 정말 신선한 충격을 준 작품이었어요. 설날에 하길래 다시봤는데도 재미있더군요 ^^. 지금이야 총알 피하는 그장면이 수도없이 나오지만 그당시엔 얼마나 놀랍던지 ㅋ

    • BlogIcon 신나로 2008.02.13 00:04 신고

      설날에 했었군요 ㅋ
      그런줄알았으면 TV로 보는건데... ㅋㅋ

      3편볼때...
      너무 졸았던 기억이 나요.
      정말 눈뜨면 눈물이 쥬르르 흐르고...

      그렇게 본 영화가...
      장나라 주연의 오 해피데이, 매트릭스3, 황금나침반이 있었죠... 재미가 없다기보다는... 극도의 피로함이랄까나? 헉헉... ^^;

  2. BlogIcon 앙쥬 2008.02.15 00:25 신고

    머지..임모르텔 아까 봤거든요~ 아직 못보셨음 함 보시길.
    영화보고 네이버검색 한참 했어요 ㅋㅋ
    도무지 이해가 안가서요오~
    나능 왜일케 이해가 안가는게 많은지 끙~

    • BlogIcon 신나로 2008.02.15 00:29 신고

      후후후... 임모르텔이라...
      처음 듣는데... 알겠습니다. 지금 받도록 하지요 ^^

      검색해보니
      다들 난해한 SF라 하던데요?
      (전, 제 글이 이해가 안되는 줄... ㅋㅋ)

  3. BlogIcon 앙쥬 2008.02.15 12:16 신고

    흥~!! ^^ 나로님 어서어서 받아보세요오~!!
    전 그 영화보고 하루종일 멍~~~~ 잡고 댕겼어요.
    후후 ~ 나로님도 그 '멍~'의 세계에 같이 빠져보아요오~!

    • BlogIcon 신나로 2008.02.15 13:25 신고

      후훗...
      1시간 42분 짜리네요... (다 받았다는 얘기)

      좋아요...
      함께 빠져보도록 할까요? ^^

  4. BlogIcon 앙쥬 2008.02.15 15:48 신고

    아웅... 그냥 동영상 주소 알려드릴껄....ㅠㅠ 짝짝짝.
    보고선 감상문 제출하세요오~!!

    사실... 그 영화 궁금한게 몇가지가 있어서리..

  5. BlogIcon 앙쥬 2008.02.16 10:34 신고

    보셨어요? ^^ 감상문 올려주세요오~ ㅋㅋ 그럼 제가 그글 가져가야징~^^

    • BlogIcon 신나로 2008.02.16 11:52 신고

      후후후...
      보셨지요? 쓰느라 힘들었습니다. 쿨럭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Lost Weekend 1945 by director Billy Wilder and screenwriting partner Charles Brackett


Alcoholic을 주제로 한 영화여서인지...
어찌보면 한편의 캠페인처럼 느껴지는 영화 "잃어버린 주말"

알콜 중독에 빠지게 된 연유...
그 모든 게 착착 탄탄하게 이어진다.
중간에 나오는 아리아 장면도 너무 좋았고...

이프 온리의 택시 운전기사가 방관자였다면...
여기에서의 주점 주인 Mat은 적어도 그렇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중요한 역할을...)
결국 주인공 Birnam은 이 녀석과의 싸움으로 의지를 불태우며 다음의 글귀로 글을 시작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was able to recall these words 'Well begun is half done'

하지만 그는 더이상 잇는데 상당히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만다.
계획을 세우고 (혹은 세우지도 못하고) 주저하는 수많은 사람들처럼...

그는 재능이 있었기 때문에,
다른 길로의 전환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 길은 자신에게 유일한 출구이자 통과가 불가능한 벽이기도 하다...

이 때 여자친구 Helen의 존재는 너무나도 감동적!!

부모님과의 약속이 깨어지면서 알게된 모든 것에 대해...
하지만 그녀는 주저하지않고 함께 이겨나갈 것을 다짐하고 홀로 실천한다...

이런 여자 정말 진정한 동반자의 그것이라고나 할까나?
뭐랄까... 내가 되어야(바래야) 할 배우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금 생각나는 영화에서 나온 여자의 모습 중에 제일이라고까지 생각될 정도로... 감동감동♡

이 작품이 나온지 벌써 반세기가 지났지만...
주인공 Birnam役을 맡은 Ray Milland의 열연이 너무 좋았다.

비록 술담배에 찌든 사람이 본다해도...
인터넷이라든지 게임 등등 여러가지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줄 것이라 생각한다.

나약한 인간의 알면서 못하는 것...
그리고 내가 지금 끊어야 할 것은 무엇일까?


* 아래는 극중에 나오는 절기

* 욤 키푸르/욤 키퍼(Yom Kippur). 대속죄일이다
* Yom Kippur(Day of Atonement) (히브리어 : Yom ha-Kippurim)
* '속죄일'로 음력 티슈리 월(9, 10월경) 10일에 지키는 유대교의 가장 엄숙한 종교 절기.

* 성 패트릭데이(St.Patrick's Day)
* 매년 3월 17일 자국의 복음을 전파한 성 패트릭경을 기리는 아일랜드의 가장 큰 축제일.
* 녹색과 클로버잎이 이 날의 상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7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878위


대체로 악평이 가득한 와사비!
혹자는 레옹 이미지를 완전히 구겼다는데...
장 르노가 총쓰는 액션이라는 이유만으로 레옹과 결부시키는 건 좀... (아, 이건 국내마케팅 탓?)

전체적으로 내용의 흐름은...
드라마로 제작해서 여러회 분량이라면 모를까 영화로 다루기엔 아쉬운 게 많았다.

왜 한 여인을 무려 19년 동안이나 그리워했는지 이유부터 해서...
특히, 이틀남겨둔 성년을 이용한 설정은 잘만 활용했으면 좋았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단지 일본의 문화를 간접체험하는 정도면 딱이었을 듯하다.
일본 경찰관, 교토, 신칸센 그리고 신주쿠 거리와 놀이문화 정도?
극중 주먹을 쓰는 액션신은 터미네이터의 그 것과 비슷해서 좋았다. 통쾌한 느낌. 쿠쿳!

개인적으로는
청순하고 풋풋한 모습을 기대했던 히로스에 료코의 매력이 잘 드러나지 않아서...
그게 너무 아쉬웠다... 아마 본인도 어울리지 않는 머리와 옷을 소화하느라 힘들었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6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856위


이야~ 작업의 정석...
손예진의 매력이 가득 남겨나오는데?

전지현이 할만한 도발이라든지...
장나라가 했을 법한 망가지는 연기라든지...
무엇을 해도 역시 예쁘니까 다 소화가 되는데?

너무 가벼운 요즘 시대의 인스턴트 사랑을 보여주기 때문인지...
영화평은 썩 좋지는 않은 것 같지만, 난 손예진의 연기변신에 주목을 하고 싶었다. ^^


* 첨부파일은 작업의 정석 시나리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5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2위


사운드 오브 뮤직!

1965년...
무려 43년 전의 영화임에도...
깨끗한 컬러 화면을 선보이는 한 편의 뮤지컬같은 영화~

이번에 본 게 아마 3번째인 듯하다.
그래도 처음부터 본 것은 오늘이 처음?

첫 시작은...
오스트리아의 넓은 들판을 멋진 비행장면으로 촬영한 것으로 시작하는데...
(St. Peter's Cemetery라는데... 아름다움만을 느껴도 모자랄판에 왜 복무했던 곳이 생각날까? ㅠ)
정말 누구나 꿈꾸고 한번쯤 뒹굴러 보고 싶은 초록빛 들판의 싱그러움... 그리고 한없이 파아란 하늘...

아아아아~
거기에 덧붙여지는 마리아(Julie Andrews)의 역동적이고도 한없이 발랄한 모습들... 우왕ㅋ굳ㅋ ^^*

하지만...
정작 촬영장소인 "오스트리아"에서는...
단 한 번도 TV에서 방영된 적이 없다고한다...
너무 아이러니하지? 관광객들도 다들 외국인들 뿐이라네...? ^^;
(참고로... 독일에서는 마리아와 본 트랩 대령의 결혼식까지만의 내용을 개봉했다는군...)

우리에게 유명한 "플란더스의 개"도 그렇다는데...
정작 벨기에 사람들은 잘 모르고... 찾아가는 사람은 애니메이션을 봤던 일본인과 한국인들 뿐...
(하긴 벨기에를 네덜란드처럼 묘사해 놓았으니... 달갑진 않을거야... 일본과 한국을 구분못하는 격이랄까?)

맞다... 그리고보니... 도레미파솔라'티' 던데...
이걸 우리가 '시'로 쓰게된 건 일본의 영향인 것 같다.
굳이 쓰려면 ティ로 써야하니까 シ로 썼던게 우리에게 넘어온 걸까나? 정말 그러면 바꿔야 맞지 않을까...???

아무튼... 너무나 오래된 명화인만큼...
오늘은 그 출연배우들의 변화된 모습을 한 번 알아보기로 했다. 헤헤헤... 재밌겠다...


먼저 개봉당시에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부터~ 셋째, 다섯째, 일곱째, 둘째, 마리아, 다섯째, 첫째

다들 앳된 모습이다...
치아가 다들 한결같이 예쁘다. 훗훗...


첫번째로...
마리아 수녀 역을 맡은 Julie Andrews(본명은 Julia Elizabeth Wells)
1935년 10월 1일 영국 태생이신 이 분은 올해 우리나라 나이로 연세가 일흔 넷이 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lie Andrews(Maria役)


거의 변한 모습이 없어 보인다...
본인의 홈페이지에 직접 프로필로 올려놓으신 거라 쓰긴 했는데... (너무 젊게 나온 걸 쓰셨네... ㅋㅋ)


자, 그럼 다음으로...
카리스마를 펑펑 뿜어내는...
폰 트랩 대령 역을 맡으셨던 Arthur Christopher Orme Plummer.
1929년 12월 13일 캐나다 태생이신 이 멋진 분은 올해 우리나라 나이로 연세가 여든이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thur Christopher Orme Plummer (Captain von Trapp役)


잘 모르겠다...
못알아보겠는데... ^^;
그래도, 옆모습을 보면 확실히 느낌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thur Christopher Orme Plummer (Captain von Trapp役)


후후후... 왠지 내가 타임머신을 타고 있는 기분이다...

다음으로~
첫째 리즐 역을 맡은 . 1942년 12월 27일 생. 예순 일곱 되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armian Carr (Liesl von Trapp役)

새엄마가 되실 분과 실제 나이차이가 별로 안나는데...
극중에서도 성숙한 티가 물씬 나는 여인으로 느껴졌다...


다음은,
둘째(맏아들) 프레드릭 역을 맡은 Nicholas Hammond. 1950년 5월 15일 생. 쉰 아홉 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cholas Hammond (Friedrich von Trapp役)


금발에 이마가 무척 예쁜 미남이었지. 후후...


다음은,
셋째 루이자 역을 맡은 Heather Menzies. 1949년 12월 3일 생. 쉰 여덟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ather Menzies (Louisa von Trapp役)


막상 영화 속에서 사진을 뜨려고 하니...
대화장면에 정면으로 찍히는 부분이 매우 드물었다...
마리아에게 자신을 Brigitta로 속여 소개하는 앙큼한 역을 맡았었지... ㅋㅋ


그다음엔~ 넷째 커트 역을 맡은 Duane Chase. 1950년 12월 12일생. (헉... 십이십이...) 올해 쉰 아홉!

사용자 삽입 이미지

Duane Chase (Kurt von Trapp役)


으흐흐... 완전 개구쟁이 느낌... 나이가 드셔도 그 느낌이 여전한데? ^^


그 다음엔...
다섯째 브리지타 역을 맡았던 Angela Cartwright. 1952년 9월 9일 생. 우리나이 쉰 일곱! ^^

사용자 삽입 이미지

Angela Cartwright (Brigitta von Trapp役)


어쩌면 동양인 느낌도 나고... 웃는 모습이 특히 해맑았던 느낌.
지금은 무슨 잡화를 만들고 파는 일을 하시는 것 같다... ^^ 그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이 곳!

그 다음엔... (우와~ 많다... 헉헉... ^^;)
여섯째 마타 역을 맡았던 Debbie Turner. 1956년 9월 5일생. 우리나리 쉰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bbie Turner (Marta von Trapp役)


그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이 곳이고... 현재모습이 더 좋아진듯! (다행^^)
삼촌 맥스 역으로 나왔던 Richard Haydn와 매우 친했었던 듯하다. 이건 아래에~


자, 다음엔...
드디어 막내! 그레틀 역을 맡은 Kym Karath. 1958년 8월 4일생으로 우리나이 쉰하나! (우와~ 젊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Kym Karath (Gretl von Trapp役)


어릴때 모습이 남아있는 듯하다... 후후후... 저렇게 무럭무럭 자라셨다니... ^^;;


다음은...
엘사 슈나이더 역을 맡은... Eleanor Parker. 1922년 6월 26일생이시고 여든일곱.
이 분은 특별히... 너무 연세가 많으신 관계로 젊었을 적 빼어난 미모가 드러나는 컷을 준비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eanor Parker (Baroness Elsa Schraeder役)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eanor Parker (Baroness Elsa Schraeder役)


우와... 젊으셨을 때 인기가 장난아니셨을듯... 비운의 역을 맡아서 그렇지... 야르... ^^


다음은 맥스 삼촌 역을 맡으신 Richard Haydn.
1905년 3월 10일생이신 이 분은 안타깝게도 1985년 4월 25일 하늘나라에 가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ichard Haydn (Maximilian Detweiler役)


여섯째 마타역의 Debbie Turner와 함께...
다정해 보이는 저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이젠 마지막 인물... 인자한 원장수녀 역을 맡으신 Peggy Wood
1892년 2월 9일생이신 이 분 역시 1978년 3월 18일에 세상을 떠나셨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eggy Wood (Mother Abbess役)

게다가 사운드 오브 뮤직은 이 분의 마지막 영화출연...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세상을 떠나시다니... 참... 뭐라 할 말이... 안타깝네...


휴우...
사진 몇 개 링크 걸지 않고 올리니...
글쓰는데에도 시간이 꽤 걸린다. 후후...
그래도 오스트리아의 멋진 정경과 발랄한 그들의 모습을 다시한 번 되돌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구정을 맞아 나 역시 마리아와 마찬가지로... 주변에 힘이 되어주는 사람이 되기를 바라면서 말이지~ ^^

* 첨부파일은 사운드 오브 뮤직 시나리오입니다.
* 사진의 출처는
http://www.jamd.com
* 사진의 출처는 http://www.debbieturneroriginals.com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작은 영원하라! ^^


* 끝으로 사운드 오브 뮤직 40주년을 맞아 서로 모여찍은 사진을 링크걸었습니다. 가져오고 싶었는데, Not Copying 이라는 문구가 선명히 박혀있는지라... ^^ ☞ 보러가기


* 글쓴지 2주가 된 이후에 덧붙이는 말

* 배우들의 성장이후 모습이 언론에 공개가 잘 되지 않았다고 생각해 왔는데,
* '사운드 오브 뮤직' 40주년 에디션의 부록에 이 모든 모습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4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91위


근성으로 대표되는 시절의 영화. 록키! (롸로 읽어야하지 않을까... ㅎ)
이 ㅎㅈ한 블로그의 유일하게 댓글을 달아주시는 나의 소중한 웅성님께서 보셨다기에 첫편부터... 히히!(쿨럭!)

말로만 듣던 실베스타 스텔론...
어~ 처음본다면... 말이 안되는지도 모르겠지만, 알고본건 처음이다...
이야~ 몸도 좋고(난 그정도 체격이 너무 부럽다 ^^) 너무 잘생겼네... (특히, 코!)
그리고 어디서 많이 듣던 음악인가 했더니 MC 스나이퍼의 노래 Better than Yesterday가 록키를 샘플링한 것.

1977년 작인데... 31년만에... 하하하...

근데... 여주인공 애드리안 역의 탈리아 샤이어님의 미모는...
2009 로스트 메모리즈에서 여주인공을 맡았던 서진호 씨를 볼 때의 충격만큼이나... 아아... (ㅋㅋㅋ)

아무튼 인생역전이 가능한 빅매치를 앞두고...
3류 선수 인생을 살아왔던 한 인간의 심리 그리고 그 배경인물들의 갈등을 잘 그려냈다...

경기 전 인터뷰나 경기 후에...
사랑하는 연인을 먼저 찾는 모습... 오오...
특히 그 연인을 향한 세상의 보편적인 시선에는 아랑곳하지않는 모습이 참 멋있네...

이런 모습이 당연한 것 같지만...
내겐 주관적인 것과 보편적인 시각 모두 취하려는 욕심이 있기 때문인 듯...

나도 변해야지... ^^
  1. BlogIcon lalabi 2008.02.06 02:21 신고

    롹키 ㅋㅋ 이게 더 어울리긴 하네요. 생긴건 투박하게 생겼지만 본인이 시나리오 쓰고 주연했다는 사실이 더 놀랍기도 하죠~

  2. BlogIcon 신나로 2008.02.06 11:23 신고

    ㅋㅋㅋ 어리버리 말투가 생각나네요... %$##$%# you know?

    인생이 아름다워나 록키나 말할 수 없는 비밀이나...
    사실 이런 시나리오 자기가 직접 쓰고 주연하기엔 많이 민망할 것 같은데...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3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3위


와... 무슨 이런 영화가 다 있어...
이렇게 눈시울이 뜨거워지게 만들다니... ㅠ_ㅠ

적응되지 않는 이태리어에,
너무나도 엉뚱한 캐릭터와 수없이 쏟아내는 대사들...
하도 정신이 없어서 '이거 한국에서 만든다면 노홍철이 해야겠는데?' 이정도 생각하고 있었는데...

가족에 대한 넘치는 사랑을...
이렇게도 멋지게 전해줄 수 있는 인물이 또 있다니...

한켠에서 떠도는 "홀로코스트(Holocaust)가 다뤄진 영화이기에...
(기득권 층인) 유대인의 입김에 의해 높게 평가받고 있다"는 의견은 너무 천박하지 않나 싶다.

다만 대공황 등이 원인이 되어 나치가 유대인을 그렇게도 싫어했던 모습이...
개독하며... 기독교라면 몸부림치는 지금 우리의 모습에서도 비취고 있다는 것.
(하긴... 나 역시 기독교인이지만 비판하는 사람들 심정을 무척 공감한다... 영화와 관계없는 얘긴 이쯤에서...)

아직은 너무도 어린 아들에게 그 세대에 이해할 수 없는 말로 주지시키는 게 아니라,
진정으로 눈높이에 맞춰 대하고, 그를 위해서라면 바보짓 혹은 미친짓도 불사하는 모습은 너무 감동적이었다.

마지막 잎새에서 창가너머 벽에 잎사귀 그림을 그려준 화가가 생각났다고나 할까?

정말정말 대단하지...
아들을 위한 그만의 통역...
수용소 내 확성기를 통해 외치는... "Buon Giorno Principessa" 너무너무 멋진... ㅠ_ㅠ

인생에 있어 어떠한 일이 있어도...
이 영화의 제목처럼 인생이 아름답다는 믿음을 잃지않는다면... 무엇이든 가능하지 않을까? *^^*


게다가 주연을 맡은 로베르토 베니니가 감독, 시나리오까지...
여주인공 마리사 파레세스는 그의 실제 아내라니... 우아아아아~ 어쩔!

자상하시지만...
너무 엄격하신 부모님 밑에서 자라온 탓에...
그 엄격함만 쏙 빼고 본받고 싶었는데 말이지...
이 영화가 그 가이드의 역할을 해주고 있어서 참 고맙네... ^^

* Postscript :
* 근데...

*
어째 보는 영화마다 랭킹 3위로 자리잡네... ^^; (네이버 영화순위가 변동이 은근히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2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3위



고등학교 때 친구가 극장에 4번은 가서 봤다고 했던 타이타닉...
나는 그로부터 11년이 지난 오늘에서야 보았다... 참... 세월... 어지간히 빨라? 그치? ^^;

배의 1/3 이외에는 컴퓨터 그래픽이라는데...
어쩜 저렇게... 자연스러울 수가 있는지... 우와... 너무 놀랐다. 후후
(알고보니... 터미네이터 1,2 를 감독하신 분의 작품이었더군 역시... ㅋㅋ)

극한 상황에서의 사람들의 모습이라든지...
너와 나의 신분차이를 주지시키는 역겨운 모습이 참 많이 남는다...
물이 키높이까지 차오르는데 수갑에 묶인 잭을 구하러 가는 모습하며...
마지막에 잭이 죽는 모습에는 나라면 절대 안 죽었을 거라는 생각도 하고... (웃음)

무엇보다도...
신분차이가 지금보다 더했을 그 시기에 그 대담함이 너무 멋진 것 같다...
그러고보니 쇼생크탈출에서의 앤디 듀프레인도 "깡"으로 사는 녀석이었지... 후훗...

마지막 엔딩 장면에...
레오나르도가 손을 뻗치는 모습이... 계속 눈에 아른거린다...
뒤이어 나오는 WRITTEN AND DIRECTED BY JAMES CAMERON 넘 멋있고... 넘 부럽다. ^^


* 첨부파일은 타이타닉 시나리오입니다.

  1. BlogIcon lalabi 2008.02.03 21:13 신고

    제가 아는분은 극장에서 그당시 7번을 봤었죠. 그때 신문기사에..금모으기 운동한게 타이타닉 때문에 다시 외국으로 나간다는 기사도 뜨고..하여튼 대단한 열기였어요. 저는 친구들이랑 한번 가족들이랑 한번 봤는데 아버지께서는 워낙 액션영화만 좋아하셔서.. 영화시작할때 조금 보시더니 "배 침몰할때 깨워라"하시고는 계속 주무셨죠 ^^;;

    • BlogIcon 신나로 2008.02.04 11:51 신고

      배 침몰 굉장히 오랫동안 진행되잖아요... 하하하 ^^;
      당시 전 '문화생활'은 거의 안드로메다 근처에 있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2월 1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3위


쇼생크 탈출...
아... 전에 내가 있었던 곳은 정말 감옥과 같은 곳이었구나...

그때는 남들이 말해서 그러려니 했고...
어쩌면 지금까지 잘 몰랐는데... 이 영화에서나마 간접 교도소 생활을 보니... 참...

감옥.

처음은 죽기보다 싫지만...
자유에 대한 열망... 의지... 한풀한풀 꺾여가는 건 당연하고...
적응이 되면 오히려 떠나기 싫어지는 아이러니한 쇼생크 감옥은 우리 사회와 다를 바 없는 것 같다...

거듭된 실패...?
혹은 애초 시작부터 뭔가 부족했던...?
어릴 때부터 매여있던 코끼리는 묶인 줄을 떨쳐낼 수 있는 힘이 생겨도 떨칠 줄을 모른다는데...

나는...?

비록, 픽션이지만... 37만 달러와 그 통쾌한 복수!!!
번개치는 날 감전을 감수하고 500야드를 기어나갈 수 있는 자유에의 열망!!!
무엇보다 거칠게만 다가오는 환경에 의지로 맞서 결국 해내고야만 주인공의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 :)

Hope is a good thing, maybe the best of the thing and no good thing ever dies.


* Attached File is a scenario text of the movie "The Shawshank Redemption" (English Edition)
  1. giufkqwz 2008.03.01 01:52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2. oasbqihz 2008.03.01 01:52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31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4위


오토바이 타고 장총을 한 바퀴 돌리면서 장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영화.

사라 코너 역의 린다 해밀턴은...
악에 받친 연기를 잘해줘서인지...
영화 내내 정떨어지는 건 어쩔 수가 없었다...
특히 다이슨 박사와 조우하는 모습에서 참 싫었던...

근데 왜 하필 흑인일까?
그리고 그 흑인박사는 너무나 순종적이고...
공교롭게도 다음해 LA에서는 흑인폭동이 일어나고...
흑인폭동의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 사람들이었고...


그나저나 죤 코너 역의 에드워드 펄롱은...
안타까운 배우라고 여기저기 글이 올려져 있다...
머리스타일도 그렇고 얼굴도 멋져서 마치 트랭크스를 연상시켰는데 말이지...

브리트니는 어제 또 자택에서 자살을 시도하고...
화려해보이기만한 연예인 생활도 무척 힘든가보다...

아무튼... 액션신만큼은 너무너무 멋진... 캬오!
"I know now why you cry" 라 말하고... 마지막 thumbs up은... 인간에 대한 찬사일까나?

* for Making Storyboard (esp. location scean.)
효과적인 연출을 위해 카메론 감독은 셋을 미니어쳐로 만든 후 소형 카메라로 셋을 먼저 찍어서 셋 디자이너에게 보여주었고, 이로인해 실제 촬영 시 분위기를 감독의 의도와 맞게 잘 설정할수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작업은 효과적인 스탭들이 촬영 장면을 이해하는데 크게 도움)


* 첨부파일은 터미네이터2 시나리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30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22위 (추정순위)


포스터를 보니...
이제야 비로소 80년대 영화라는 게 드러난다. ^^

부상당한 보디빌더였던 아놀드 슈워제네거를...
지금의 캘리포니아주 주지사가 되게한 시초라 할 수 있는 '터미네이터'

아놀드가 선역(善役)이라는 생각 때문에...
자꾸 언제 뒤바뀌나 하면서 봤는데... 끝까지 아니었다.
아무래도 카일 리즈 역의 마이클 빈은 빈약해서 믿음이 안갔으니까...

사실...
그정도는 빈약한게 아니라는 걸 안다... 후훗...

아무튼... 팔에 메스를 대는 장면이라든지...
눈을 도려내는 장면... (이건 각도가 바뀔 때 약간 티가 나기도 했었지만...)

영상편집시설이 지금처럼 발달하지않던 시절...
저정도까지 가능하구나 하는 생각에 감탄이 마구 나왔다...
(물론, 어느 시점을 계기로 이런게 가능하게 되었는지는 전혀 몰라서 먼저 알아야할 필요는 있겠지만...)

그리고 무엇보다도 감탄한 것은...
지금 개인용으로 팔리는 (최신식이 아닌) 장비로 연출이 가능하겠느냐는 생각탓.
(벌써 24년이 지났으니 현재의 개인용 장비가 그때 최신보다는 낫지 않겠는가...?)

그렇다면 내가 이 영화를 연출해 낼 수 있을까?
(그 당시를 생각해 볼때 그 엄청난) 아이디어를 제하면... 남은 문제는 연출 뿐인데...

근데...
포스터 하단의 푸레미아 로드쑈는 Premier Road Show??
푸... 푸레미아...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정말? 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28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2위


어린 시절 게리올드만의 카리스마에 반했었던 영화.

그가 캡슐을 입에 넣고 목을 비틀며 내는 소리는 그 시절만큼이나 인상적이고...
이후 그가 보여주는 행동들은 90년대 자주 등장하던 "폭주" 트렌드마저 상기시켰다...


레옹의 하루는 지극히 단순하다.
아침에 일어나면 화분을 창가에 내어 놓고,
늘 술이 아닌 우유를 마시고 운동 - 어쩌면 윗몸일으키기만? - 을 한다.

특히 화분을 내 놓는 장면은
수많은 컷에서 다루고 있으며...
언제 죽을지 모르는 상황에서조차 챙긴다.

왜냐하면... 그것은 그의 가장 친한 친구이고...
그도 그럴 것이(영화속 표현을 빌리면) 뿌리를 내리지 못하는 자신을 상징하고 있기 때문.
(근데... 질리도록 많은 컷에서 다뤘음에도 영화 속에서 굳이 그 존재를 설명 해야만 했을까?)

청부업자답게 남을 죽이는 일에는 매우 능숙하지만,
정작 계약금은 제때 받지 못하는 어리숙함을 보여주며,
여자와 어린아이는 죽이지 않는다는 철칙을 가지고 생활한다.

그리고 의자에서 자고 일어나는 고단한 생활을 마친 다음 날 그는 최후의 날을 맞게 된다.
절체절명의 순간 아군으로 위장해 후송되어 나올 때만 해도 살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게 하지만...


어린아이를 향한 폭력, 마약, 총기, 살인, 복수, 러시안 룰렛...
이 영화는 청부업자를 주인공으로 하는만큼 극단적인 요소들이 가득하다...
그러면서도... "No women... No kids..." 라는 표현이 몇 차례 나오는 것은... 글쎄...

"역시 우리나라 영화는 안돼"
이런 (하지말아야 할) 말까지 나오며 극찬일색인 이 영화.
하지만 난 이 영화를 명작으로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본다.
물론, 재미있었다는 데에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지만... 너무 냉정한 걸까? ^^;;

* 첨부파일은 레옹 시나리오입니다.

  1. BlogIcon 웅성 2008.02.01 00:17

    소문이 무성할수록 주위에서 하도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 오히려 아직까지 못본영화가 많네요. 태극기 휘날리며나 왕의 남자도 그렇고.. 레옹도 아직 못봤는데 ㅋ 아마 시간이 지나도 안볼것 같네요 ㅎㅎ

    • BlogIcon 신나로 2008.02.01 09:03 신고

      태극기 휘날리며, 왕의 남자...
      둘다볼만 한 것 같아요... 기회되면 꼭 보세요 ^^

  2. xkgeqmow 2008.02.16 19:57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3. sgolfqgc 2008.02.16 19:57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4.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3 14:46 신고

    저도 레옹을 보지는 못했지만;;
    OST중에 Shape of my heart에 필이 꽂혔었죠 +.+
    카드 놀이에 대한 고찰 +.+

    아, 혹시 '귀로' 라는 노래 아시나요? 귀로의 뮤비가
    레옹을 모티브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맥주 마시다가 갑자기 '사랑해' 하는 말에 풉~ 하는거나
    아저씨는 죽고 소녀만 살아남는것)

    • BlogIcon 신나로 2008.02.23 19:43 신고

      SHAPE OF MY HEART의 리프는 너무 유명해서... 기타 웬만큼 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익히게 되죠. (F#m으로 시작하는~ ^^)

      귀로는 아직 못접했는데, 후훗. 지금 들어보겠습니다 ^^

  5. laypvaus 2008.03.03 03:38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6. wpxexdkl 2008.03.03 03:38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이런 분들게 HTTP://Meeting8282.com 이용을 ♧추천♧합니다.★

    *하나 - 부담없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매♧칭♧서비스를 이용하시고자 하는 분
    *둘 - 장시간 채//팅을 통하여 겨우 만남을 약속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만
    바람을 맞으신 분
    *셋 - 바쁜 세상 이것 저것 필요없다. 서로가 원하는 목적과 바램이 100% 같은
    파♧트♧너를 즉시 만나기를 원하시는 분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지금바로 접속 하세요!! 미팅8282닷컴(HTTP://Meeting8282.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27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위


아름다운 선율이 수놓아지는 수많은 영화 중에...
연주 장면에 대역을 쓰지 않은 작품은 과연 얼마나 될까?

그동안 수많은 작품들을 보아오면서...
기대하기엔 너무 큰 욕심이라는 생각으로 묻어두었던 그 작은 소망이...
비로소 유감없이 실현되고야 말았다.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통해... ^^*

무엇보다도... 小雨 역을 맡은 계륜미의 해맑은 표정과 싱그러운 웃음은...
고교 시절의 풋풋한 사랑을 표현하는데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는 느낌을 주었고...

晴依 역의 증개현 역시 언뜻 김태희를 닮은 상큼한 외모로 다가왔으며...

湘倫 역을 맡은 주걸륜은...
자신의 첫사랑 경험을 토대로 직접 시나리오를 그려내는 것도 모자라,
(언뜻... 꼭 닮지는 않았지만... 2002년 개봉한 히로스에 료꼬 주연의 영화 "비밀"이 떠올랐다.)
어릴때부터 익혀온 피아노 솜씨를 현란하게 보여줌으로 영화의 리얼리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는 대역을 쓰거나 혹은...
평소 다루지 못하던 악기지만 촬영을 위해 급히 연습했던 여타 작품과는 차별됨을 보여줌과 동시에...
많은 음악인들에게는 자극을, 관객들에게는 높은 호응과 보다 자연스러운 몰입의 장을 열어준 것으로 평가된다.

한마디로... 멋.있.어. ㅠ_ㅠ

* 첨부한 파일은 악보입니다. ^^

  1. BlogIcon smirea 2008.02.12 23:11 신고

    ^^
    남성분들은 계륜미에 반했군요.
    전 보는 내내 주걸륜의 매력에 빠졌어요.

    영화 너무 재밌었죠? ^^

    • BlogIcon 신나로 2008.02.12 23:31 신고

      넵!
      아쥬아쥬 매력적인 영화였답니다. ^ㅁ^

      근데...
      주걸륜이 설기현닮았다고 누가 그러던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ㅋㅋㅋ 닮았죠닮았죠? 히히

      안녕히 주무세요~ ^o^

    • BlogIcon smirea 2008.02.13 01:58 신고

      그러고보니 조금 닮았어요.
      설기현 경기하는 걸 못봐서 사실 얼굴 얼핏본 기억밖에 없어요. 그런데, 제가 그런 스타일을 좋아하나봐요?
      아. 전 남친이 설기현 닮았다는 얘길 들었었거든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3 14:03 신고

      헛... 설마 아직 잊지 못하시는 건가요? 'ㅁ'

    • BlogIcon smirea 2008.02.14 10:02 신고

      잊어야할 때 잊어주는 것이 성숙한 사랑이고,
      사랑의 완결이자 마무리죠. 그렇지요?^^*

    • BlogIcon 신나로 2008.02.14 18:27 신고

      넵~ 그렇지요! ^^

  2. BlogIcon purecolor 2008.02.13 19:06 신고

    피아노 손에서 놓은지 오래됐지만.. 악보를 보니 다시 치고 싶어지네요 ㅎㅎ
    악보 감사합니다^-^~~(악보를 볼 수 있을지조차 의문인;; )

    • BlogIcon 신나로 2008.02.13 21:55 신고

      후후후...
      전 다른 곡을 연습 중에 있는지라...
      아직 건드리지는 못했습니다만 ^^;

      도움이 되었다면 다행입니다.
      받으신 이상 반드시 치셔야 되구요, 암요~ ^o^

  3. 2008.02.23 14:4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신나로 2008.02.23 19:41 신고

      후후... 재밌죠재밌죠? ㅋㅋ 전 요즘 그 피아노배틀을 연습하고 있는데 손이 그만큼 빨리 안움직여져요 ^^; 하루마다 5bpm 씩 올리면 될까? 하고 있음 ^^

      계륜미는 솔직히 예쁜 얼굴은 아니죠. 웃을 때 상큼하고 안 웃거나 피곤해지면 너무 달라져버리는... 그 뚱뚱한 사람은 주걸륜의 친구라는데... 대만에서 아주 유명한 작곡가라더군요 ^^

      마지막으로 비밀댓글 센스!! 아쥬 좋은데요? 후훗!

    • BlogIcon 콜드레인 2008.02.24 14:45 신고

      그 뚱뚱한 분이 작곡가이군요.
      불량학생 연기가 너무 리얼해서
      연기자인줄로만 알았는데 ㅋ
      오늘 알게된 사실인데 주걸륜과
      주걸륜 아버지(선생님)로 나오는 사람은 이니셜 D라는
      영화에서도 똑같이 아들과 아버지로 나왔다고하네요.
      어제 내무실에서 두번째 보는데 반장한테 욕이 빗발치더군요 ㅋ 반장도 그렇고 애들이 너무 사악해요
      -_-;

    • BlogIcon 신나로 2008.02.24 18:14 신고

      푸하하하하... 확 꽂히신 건 분명한 듯하네요 ^^
      휴가나오시면, 악보 다운받아서 연습 꼭 해보시길!! (이니셜D라... 꼭좀 봐야겠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ヱヴァンゲリヲン新劇場版:序 : YOU ARE (NOT) ALONE


이 포스터를 보는 순간... 헉... 했었던...!
이야~ 이게 얼마만인가... 하는 반가움과... 아직도 우려먹을 것이 있나 하는...

흠... 어쨌거나 다시 보니...
세밀한 그림작업의 추가와 변경...
(새로운 내용은 없는 듯해서 중간중간 건너뛰며 봤다... -ㅁ-;)

예를 들면...
사도를 향해 포를 쏠 때 3D처리나...
쉘터가 비상사태 선언과 함께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나 배치되는 모습이나...
그 외에는 몇몇 사도들의 디자인 변경(특히, 꼼지락 거리는 다리! 어쩌면 눈에 안 들어올지도... ^^;)

멋있다는 생각에 앞서...
아~ 저 작업... 밤을 얼마나 새서 했을까... 하는 생각이...;;

다음 시리즈에서는 어떨 지 모르겠지만...
초기의 신선한 가이낙스의 모습은 도키메키 시리즈의 코나미처럼 변하는 건 아닌지...
아니면, 안노 히데아키 감독의 복귀로 프리크리 이전의 가이낙스로의 회귀가 이루어지는걸까?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원작과 달리... 아... 아직 안보신 분이 있을 것 같아... 후략 ^^

아래는 원작의 오프닝을 실사로 재구성한 영상입니다. 너무너무 재밌군요.



아래는 패러디영상물을 제작한 이분의 또다른 영상물입니다.
  1. BlogIcon 웅성 2008.02.01 00:19

    새로나온 에반가요? 원시리즈 이후론 통 보지를 않아서.. 후략 ^^ 좋네요. 안본사람을 위해 여운을 남겨주는 센스~ 근데 제가 쓰는 p2p에서는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ㅜ.ㅜ

    • BlogIcon 신나로 2008.02.01 09:00 신고

      음... 제가 쓰는 검색 사이트 가르쳐 드릴게요... 달려갑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26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135위



나의 친구가 가장 인상깊게 봤다는 영화. 이프 온리!

해결책을 이끌어주는듯 하던...
택시아저씨는 운명의 방관자일 뿐이었다...
꽃집 앞에서 차를 세워주던 모습에 '멋져♡' 했었지만... 이내 꽈당...

(그래도... 감상 도중 영화가 중지되어버리는 바람에...
휴가나온 동생에게 새로나온 피자헛 "더블 바비큐 피자"를 사다준 시간만큼이나마 그의 이미지는 좋게 유지될 수 있었다... ^^;;)


음... 나라면...
내가 그렇게 미래를 미리 예감할 수 있었다면...
난 절대로 그렇게 하지 않았을텐데...

아쉬운 감정과 함께...
이안의 마지막 고백이 떠오른다...

I've Loved you since I met you...
but I wouldn't allow myself to truly feel it until today.
I was always thinking ahead. Making decisions out of fear.
Today, because of what I learned from you...
every choice I made was different and my life has completely changed.
And I've learned that if you do that you're living your life fully.
It doesn't matter if you have five minutes or fifty years.
Samantha, if not for today if not for you...
I'd never have known Love at all.
So thank you for being the person who taught me to Love and to be Loved.


나는 말로 표현 안하는 편인데... 나도 이럴 수 있을까??? ^^;;

* 첨부파일은 이프 온리 대본입니다.
* 이프 온리 대본을 찾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좀 더 제대로 된 버전을 올려드립니다.
* 문단 정리를 깔끔히 해서 올리고 싶은데, 제가 시간관계상 정리를 못했네요. 죄송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25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655위


기대를 전혀 하지 않고 본 "광식이 동생 광태"
(봉태규가 주연한 '애정결핍이 두 남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보고 크게 실망한 터라... ^^;)

근데... 의외로 괜찮은!!
특히 김아중의 몸매에 으아아... ^^*

광식이를 맡은 주혁은...
굳이 연애가 아니더라도...
자기주장을 못내세우고 그 와중에 기대감을 버리지 못하는 부류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고...

경재 역을 맡은 아중의...
"넌 내몸에 세군데만 만져"
이 한 마디에 느끼는 바가 있는 사람이라면...
기억할 추억조차 없음을 깨닫고 다시 시작하려 노력하는 광태 봉태규의 모습에 공감할 것이다.

근데...
광식이가 결혼식장에서 윤경이(이요원)를 끌고 나갔으면 어땠을까?

살아있다는 것은...
너무나 소중한 기회인데... ^^*

* 첨부파일은 광식이 동생 광태 시나리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년 1월 24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47위



선임의 강력추천으로...
친구와 극장에서 봤었던 클래식... ^^

오랜만에 다시 한 번 보니...
감회가 무척 새롭다. 그 당시에도...
입영열차에 몸을 실은 조승우의 얼굴을 보며 참 안타까워하고...
눈이 멀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닌 척 하는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었는데...
조인성이 조승우의 아들 역이라는 건... 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비로소 알게되었지만... ^^;

역시... 조승우의 감성어린 연기...
그리고 예나 지금이나 변치않는(아~ 조금은 변했을까나... ^^;) 손예진의 미모...
예전엔 몰랐지만 나의 중학교 졸업앨범에 사진이 남아있는 지금은 톱스타 조인성의 어색한 연기...

이 작품과 연애소설을 통해...
본인의 이미지가 여성스러움으로 굳어지는 걸 싫어라한 손예진이지만...
남자들이 대개 첫사랑하면 떠올리는 청순가련한 소녀 역에 누구보다 어울린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런 캐릭터의 모습 - 남자들의 로망 - 을...
자신이 쓴 시나리오로 직접 연출한 곽재용 감독이...
너무나도 부러워져서... 나도 꼭 한 번 그렇게 해보고 싶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 ^^*

* 첨부파일은 클래식 시나리오입니다.
  1. BlogIcon 슈리 2008.02.15 09:26 신고

    손예진씨의 극중 모습이 남자들의 로망이라는덴 적극 동감하나 극중 연기만큼은 한숨이 나오더군요 ㅜㅜ

    • BlogIcon 신나로 2008.02.15 13:27 신고

      아...
      연기가 그렇게 '안습'이었나요?

      전 그때 친한 친구랑 봐서 그런지...
      당시 그 조인성의 연기에 어색함을 못느끼고
      오로지 "오잘생겼다♡"는 생각만 했었다는... ^^;

1980년. 화려한 휴가를 꿈꾸던 대학 야구부 직원 호창에게 불가능한(?) 미션이 떨어진다. 라이벌 대학에 3연패의 치욕을 떨쳐 버리기 위해, 당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광주일고 3학년 선동열을 스카웃 해오라고 명받은 것! 광주로 급 파견된 호창. 경쟁 대학의 음험한 방해공작의 기운마저 느껴지는 가운데, 잡으러 온 괴물투수 선동열 대신 그가 만난 건 7년 전 헤어진 연인 세영. 이소룡이 죽던 날 갑자기 이별을 선고하고 사라졌던 세영은 7년 만에 만난 호창을 불편해 하고, 세영을 짝사랑하는 동네 주먹 곤태는 호창을 위협하기 시작한다. 결정권을 쥐고 있는 괴물투수의 부모는 꿈쩍도 하지 않고, 선동열이 경쟁대학으로 스카웃 됐다는 소문에 서울은 발칵 뒤집힌다. 동열이의 얼굴도 아직 보지 못한 호창은 사태가 악화되자, 곤태를 끌어들여 연합작전으로 ‘선동열 보쌈작전’까지 펼치는데... 호창은 과연 괴물투수 스카웃을 성공할 수 있을까? 7년 전, 그녀는 정말 이소룡 때문에 호창을 떠났던 것일까? 호창이 선동열을 찾아 헤매던 9박 10일의 마지막 날, 세상이 몰랐던 비밀이 드러난다!

08년 1월 26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538위


임창정. 그의 배우로서 전환점을 가져다 줄 영화 "스카우트"

선동렬 스카우트와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는 두 소재의 절묘한 결합은 ‘언더핸드 투수였던 호창(임창정 분)은 사라져가는 소외된 것들에 대한 표현’ 등등의 해석을 뒤로 하고서라도 그 빛을 발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는 소재가 불편하신 분들이 적지 않다는 사실을 인식한다면 이를 주제로 다룬 또 다른 작품 ‘화려한 휴가‘라든지 영화로 제작 예정인 만화가 강풀의 ’26년‘ 등과 비교해 볼 때 ’스카우트‘는 충분히 우회하여 시대의식을 보다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되어집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주요 관객층 역시 달라짐에 따라 영화의 진행 양상에 실망하는 반응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점은 오히려 다른 시각에서의 관객. 특히 시대 흐름에 미처 관심을 갖지 못하신 분들까지 포용할 수 있는 큰 장점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 첨부파일은 스카우트 시나리오입니다.

대학 7학년 백수에 돈 한푼 없어 남들이 먹다 남긴 과자부스러기를 주워먹는 찌질한 인생의 최고봉인 구창. 배가 고파 바닥에 떨어진 지갑에서 3천원을 꺼내 밥을 사먹다가 그것마저도 지갑주인인 ‘아니’에게 들켜버린다. 그날부터 계속 구창 앞에 나타나 엉뚱한 행동을 일삼는 ‘아니’. 구창의 역사적 면접 시험이 있던 날. ‘아니’는 구창에게 전화를 하고는 외친다. “미친년이라고 한번만 해줄래요. 미친년! 미친년!” 헤어진 남자친구를 잊지 못해 자꾸만 엉뚱한 사건을 만드는 그녀에게 태어나서 연애 한번 못해본 ‘구창’은 자꾸만 마음이 간다. 위로한답시고 키스모드로 들어가 구창의 생애 첫 키스가 이루어 질려는 찰라, ‘아니’는 갑자기 눈을 번쩍 뜨더니 키스도중 구창의 혀를 물고 늘어진다! 그리고는 외친다. “요 쒜끼! 쌍판을 확 갈아버릴라~” 자신이 ‘아니’ 몸 속에 있는 또 다른 인격인 ‘하니’라는 그녀. 불량배들과 1대 4로 붙어도 거뜬히 해치우고 툭하면 욕설을 날리는 그녀 때문에 ‘구창’의 얼굴엔 멍이 가실 날이 없다. 하지만 자신이 다중인격이라는 것을 모르는 ‘아니’는 구창의 멍든 얼굴을 보고는 어디서 다쳤냐며 되묻기만 해 구창은 당황스럽기만 하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스러운 ‘아니’에게 점점 빠지는 ‘구창’은 ‘하니’가 나왔을 때만 잠깐 참으면 마치 여자 둘을 한꺼번에 만나는 양다리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만 하고, 어느날 갑자기 드러나는 ‘아니’의 비밀에 또 다시 당황하고야 마는데… “그런거 있잖아요. 원래 내가 없었던 것 같은 느낌…오빤 그런 적 없었어요?” 재털이가 담배를 버리는 일 없이 평생 ‘아니’를 지켜주겠다고 맹세를 하는 구창. 그렇게 파란만장한 구창의 첫사랑이 시작된다.

08년 1월 22일 현재 네이버 영화순위 545위


happy와 end라 적힌 서로의 귀를 맞대는 마지막 엔딩 장면이 참 귀여운 '두 얼굴의 여친'. 이 영화에는 정려원의 상큼한 매력과 봉태규 만의 독특한 매력이 잘 어우러져있습니다. 제대해서 빈둥거리는 백수의 생활들은 왠지 낯설지가 않은 우리 사회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어 왠지 서글프긴 했지만 말이지요. (웃음)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뭐니 뭐니 해도 최면치료 장면인데 끔찍하면서도 정말 시행이 되고 있는 치료인가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정말 사랑한다면 어쩜 그걸 그렇게 보고만 있을 수 있는 건지. 개인적으로는 아버지께서 제목을 먼저 언급하셔서 봤던 영화. 그래도 부모님이랑 본다고 했을 때 키스신도 민망한 건 어쩔 수가 없는지. (웃음)

* 이 포스터를 보면 전에 가끔 즐기던 핸드폰용 이빨 뽑기 게임이 생각납니다. ‘톡’ ‘아파!’ ‘톡’ ‘아파!’ ㅋㅋ

+ Recent posts